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만성 위염, 위축성 위염

만성위염을 방치하면 암으로 발전될 수 있다는 학술적인 발표가 있다.
만성 위염의 증상은 다양하다.
표층성 위염은 상복부 통증이 식사 직후에 나타날 수 있고 상복부가 무겁게 눌리는 듯한 느낌, 메스껍고 가슴이 답답하여 소화성 궤양과 비슷한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위축성 위염은 명확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없으나 소화불량 증상이 있을 수 있다.
기름기나 조미료(짜거나 매운 것)를 많이 넣은 식사를 하고 난 후에 소화가 잘되지 않는 느낌을 갖는 경우가 많다. 특히 과식 직후에 상복부 불쾌감이나 복통을 느끼며 식사 후에 바로 배가 불러지고 압박감을 동반할 수 있으며, 체중 감소를 볼 수 있다.
또한 입맛이 떨어지고 메스꺼움과 구토, 전신 권태감, 설사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빈혈이 합병되는 경우에는 혀에 위축성 변화가 오며 감각 이상을 가져올 수 있다.
만성 위염은 발생 원인이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고 진행성 병변이어서 증상에 대한 치료만이 시행되고 있는 형편이다.
따라서 원인이 된다고 추측되는 알코올·카페인 등이 들어 있는 음료, 향신료, 차거나 뜨거운 음식 혹은 음료 등과 아스피린, 항생제 등의 약물 섭취나 사용을 피해야 한다.
식사는 위의 부담을 경감시키고 소화 기능을 정상화하는데 도움이 되며 영양분이 충분히 들어 있는 음식으로 한다.
표층성 위염 중에 위 유문부에 있는 것은 어느 정도 치유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위축성 위염의 대부분은 계속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위축성 위염은 위궤양의 발생 근원이 될 수 있다는 것과 위축성 위염의 대부분에서 합병되는 장상피화생(腸上皮化生)은 위암의 전구 병변이기 때문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장상피화생이란, 주로 위축성 위염에서 생기며 장상피화생은 위 점막의 분비선이 없어지고, 위 점막에 작은 돌기 같은 것이 무수히 생기며, 붉은 점막이 회백색으로 바뀌는 현상으로 위암의 전단계라 하며, 정상 위 조직에 비해 위암의 발생이 많다고는 하지만, 장상피화생이 있는 사람 중에서도 위암이 발생하는 경우는 극히 일부이다.
위 점막의 표층부에만 국한되어 있는 경우를 말하는 것으로 시간이 지나면 위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40대 이후에는 1~2년에 한번 씩 내시경 검사를 해서 같은 부위의 조직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이형성이 심한 경우에는 치료내시경이나 수술로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만성 위염의 예방에 있어서 일상생활을 하는데 주의할 점은 규칙적인 식생활이라고 할 수 있다.
위를 보호하는 올바른 식습관으로
위에도 준비 운동을 ! 식사하기 전에 음식 이야기를 하거나 좋은 냄새를 맡으면 위액 분비가 활발해진다.
음주는 적당히, 식전에 수분 섭취는 적당히, 식사는 즐겁게, 위의 개성 파악, 자극적 음식은 금물, 식사시간을 규칙적으로, 위도 잠을 자므로 잠자기 직전에는 먹지 않는다.
즉 일정한 식사시간 및 식사량, 자극성 있는 음식물 및 불에 구운 음식물의 회피 등이 중요하다.
또한 폭음·폭식을 피하는 것은 물론이고 충분한 수면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좋다.

삼천포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전문의 서현웅

2018년 08월 23일 11시 09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