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고향산천 예찬(故鄕山川禮讚)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무릎 손상

무릎관절은 대퇴골, 슬개골, 경골, 내측인대, 외측인대, 전후방십자인대, 반월연골, 관절연골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무릎은 운동 중에 넘어지거나 일상생활 중에 사고로 인해 다치는 경우가 많다.
무릎에 충격이 가해지면 인대 손상, 연골파열, 골절이 잘 생긴다.
무릎 관절은 다리를 잘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들어진 인체에서 제일 큰 관절이나 해부학적 구조상 불안정하여 관절 주위의 근육과 인대 즉 내측 혹은 외측 측부 인대, 전방 혹은 후방 십자인대와 내측 혹은 외측 반월상 연골에 둘러 싸여 안정성이 유지되고 있다.
·대표적인 4대 무릎질환
-퇴행성 관절염
-관절 연골결손
-반월상 연골파열
-십자인대 손상

·무릎통증 증상
-계단을 오르고 내릴때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앉았다가 일어날 때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무릎이 갑자기 걸리는 증상이 있는 경우
-관절연골 손상으로 움직일때 무릎에서 소리가 나면서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무릎 주변이 붓고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

무릎관절은 하지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외상을 받기가 쉽다.
운동 경기, 특히 축구나 농구 시합 중 상대방 선수와 충돌 시 무릎 부위에 외상이 가해지기 쉽고, 보행 중 자동차 사고 시 자동차의 범퍼가 성인의 무릎 관절 높이에 있기 때문에 큰 충격이 무릎관절에 가해져 무릎관절의 인대 혹은 반월상 연골 파열 또는 골절이 빈번하다.
골절은 방사선 사진에 나타나기 때문에 쉽게 진단할 수 있지만, 인대나 반월상 연골 손상은 방사선 사진에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경미한 인대 손상은 저절로 치료되어 2~3 주일 후에 완치가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인대가 완전 파열되었으나 가볍게 생각하고 오랜 시간을 보낸 후, 치료가 불가능하게 된 후에 병원을 찾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고 평생 장애를 가지고 살아야 하는 안타까운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어느 정도의 손상은 저절로 완치가 되고 어느 정도의 손상은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 판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무릎관절에 충격을 받았다면 전문의 진료가 우선이며, 외상을 받은 후, 보행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아프고 관절이 붓는 경우는 무릎관절 내의 심한 손상 즉 특히 전방 십자인대 손상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조기에 받아야 만 후유증을 최소한으로 할 수 있다.
최근 관절경 수술 수기의 눈부신 발전으로 인하여 무릎 인대 손상의 치료 결과가 우수하므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로 정상 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
무릎 손상 시 응급조치 요령!!
부상 시 응급조치로는 전문 의학 지식이 없는 한 부상 부위를 함부로 만지거나 흔들어서는 안 된다.
상처 부위 또한 절대 건드리면 안 된다.
환자를 안정시킨 후 부목이나 보조도구로 무릎을 고정해 전문 의료진에게 신속히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삼천포서울병원 부원장 정형외과 전문의 김민규

2019년 03월 21일 10시 02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