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항일 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건립 추진을 찬성하면서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여성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건강검진으로 예방

대표적인 여성암으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이 있다.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검진은 공단건강검진에 포함되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다. 여성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이 두 암은 다른 암과는 다르게 자가 검진과 예방접종이라는 특이성을 가지고 있다.
유방암 검진은 만 40세 이상부터 1~2년 마다 유방 X-선 촬영술을 시행하고 있다. 유방 X-선 촬영술은 유방을 상하, 내외로 방사선 촬영하는 것으로 한국여성의 경우 치밀 유방이 많기 때문에 유방 X-선 촬영술로 병변 확인이 어려운 경우에는 유방 초음파검사를 추가로 시행해야 한다.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을 복용하려는 여성의 경우에는 반드시 호르몬 복용 전에 유방초음파를 시행하여 암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호르몬은 유방암 자체를 발생시키는 것은 아니지만 놓치기 쉬운 초기 유방암이 있을 경우 암을 빠르게 진행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유방암 검진의 핵심은 자가 검진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복강 내 장기가 아니라 피하조직이기 때문에 물리적인 외부 촉진을 통해서 어느 정도 병변의 위치와 크기를 확인할 수 있다.
눕거나 앉은 자세에서 한손을 올리고, 반대쪽 손으로 가슴 부위를 위아래 또는 시계방향으로 이동하면서 멍울이 있거나 통증이 있는지, 유두를 통해서 분비물이 나오는지, 겨드랑이 부위까지 자세하게 해야 한다.
자가 검진은 조기 발견에 큰 도움이 되므로 한 달에 1~2회 정도 계획적으로 실시하는 것도 예방에 효과적이다.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의 여성은 1-2년에 한번 씩 정기 검사 받는 것이 좋다.
자궁경부암은 유일하게 백신접종을 통한 예방이 가능한 암으로 반드시 적절한 시기에 예방접종을 해주어야 한다. 성관계 이전에 백신을 접종하면 그 효과가 높다.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는 성관계를 통해서 전파되므로 성관계 이후에도 항체를 형성과 질환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예방접종은 꼭 하는 것이 좋다.
국립암센터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기대수명(82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이 36.2%라고 한다. 그리고 점점 젊은 층으로 암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인 암! 최선의 대처 방법은 건강검진을 통한 조기발견 뿐이라고 생각한다.
젊은 여성이 부인과 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하거나 남자의사에게 진료를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전의 전화 및 인터넷 문의를 통하여 부인과 질환 전문의(검진 전문의)와 상담은 필수적입니다.
대표적인 여성암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은 지속적인 검진을 통하여 적극적인 예방을 확대하고, 효율적인 건강검진 시스템을 갖추어 암의 진단과 치료, 관리를 통해 건강한 삶의 질을 유지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삼천포서울병원 부원장 가정의학과전문의 김현자

2019년 05월 23일 11시 12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