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신뢰와 존경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요즘 언론 매체에는 머릿속에 다 담을 수 없을 정도로 비리 관련 이슈가 많이 나옵니다. 깨끗하고 모범이 되어야 할 일부 지도층에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혼탁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

호국보훈의 달 6월, 학생이나 직장인이 가장 기다리는 날은 아마도 6월6일 현충일 일겁니다.
하루 편히 쉴 수 있는 빨간 날이고, 올해는 현충일 다음날 하루만 휴가를 써도 나흘을 쉴 수 있는 징검다리 휴일입니다.
벌써 황금연휴에 설레는 당신 들! 그런데 혹시 현충일을 단순한 휴일로만 생각하고 있지는 않을가 걱정이 됩니다.
6월6일 현충일은 순국선열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기념일로 다른 국경일과 다르게 순국선열들을 추모하는 국가 추념일이라는 걸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애국지사를 기리는 현충일이 왜 6월6일로 되었을가요? 6월에 민족의 아픔인 6.25전쟁과 예로부터 계절을 구분하는데 사용해온 24절기 중 하나인 “망종”이라는 절기와 관련이 있습니다.
곡식을 심기 좋은 때인 망종은 예로부터 가장 좋은 날로 손꼽았습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이렇게 좋은 날에 국가를 위해 전사한 장병들을 위해 제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현충일은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 해인 1956년 망종이 6월6일입니다. 이날이 현충일로 지정하게 되었습니다.
현충일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에게 조의를 표하는 날인만큼, 태극기도 게양하는 법도 다릅니다.
다른 국경일이나 평일에 국기를 게양할 때는 깃봉과 깃 면의 사이는 떼지 않고 게양하지만, 현충일 같이 조의를 표하는 날에는 깃봉과 깃 면의 사이를 깃 면의 길이만큼 내려 조기를 게양 합니다.
현충일에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위한 묵념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전국에 오전 10시부터 1분간 사이렌이 울립니다.
이 사이렌을 시작으로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 그리고 전국 각지에서 추념식이 거행되어 애국지사들을 기리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올해도 역시 국립서울현충원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추념식이 거행됩니다. 이번 현충일은 단순히 쉬는 날이라는 생각보다는 현충일의 의미를 헤아리며 태극기를 게양하고 경건하게 가족들과 우리 지역의 추념식이 열리는 노룡동 사천호국공원에 올해부터 참석하여 조의를 표하는 시민이 되도록 바랍니다.

주필 김을성

2019년 06월 06일 11시 35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