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겨울철 난방용품 안전하게 사용하기
겨울은 다른 계절에 비해 습도가 낮고 건조하기에 많은 화재가 발생하는 계절이다. 그리고 찬 바람이 불고 기온이 급하강하면서 아파트, 주택 등에서는 각종 난방용품 사용이 많을 것이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환단고기』가 밝혀 주는 한국사의 국통 맥

1부 - (1) 환국에서 발원한 인류 문명
1) 현생 인류의 어버이 ‘나반’과 ‘아만’
인류가 지구상에 처음 나타난 것은 약 400만 년 전으로 추정된다. 최초의 인류로 추정되는 오스타랄로피테구스가 생존한 연대가 그렇기 때문이다.
20세기 중엽까지만 해도 인간다운 특징을 가진 최초의 존재로 50~60만 년 전에 생존했던 베이징인이나 자바인 등이 거론되었다. 이들은 불과 도구를 사용하고, 사냥을 하며 사회를 이루어 서로 보살피며 살았다. 초기에는 이들을 호모Homo(사람)라는 속명으로 부르지 않고 단지 베이징인, 자바인으로 부르다가 지금은 유럽의 하이델베르그인과 함께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직립인)’라 부른다. 생존 연대도 150만 년 전까지 올려잡고 있다.
1963년 케냐의 계곡에서 오스트랄고피테쿠스보다는 좀 더 발달하고 호모 에렉투스보다는 좀 덜 발달한 새로운 인골 화석이 발굴되었다. ‘호모 하빌리스Homo habilis(손재주 있는 사람)’로 명명된 이 인류는 200만 년 전에 생존한 것으로 추정된다. 호모 에렉투스보다 더 오래된, 돌로써 도구를 만들 줄 아는 또다른 인류가 지구상에 살았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호모 하빌리스, 호모 에렉투스는 모두 현생 인류가 나타나기 전에 멸종하였고, 현생 인류의 직계조상으로 간주되지도 않는다.
현생 인류가 속해 있는 ‘호모 사피엔스Homosapiens(슬기인간)’는 20만 년 전에 나타 났는데, 그 화석이 독일의 네안데르탈에서 처음 발견되었기 때문에 네안네르탈인이라고도 부른다. 두뇌 용적은 오늘의 인류와 비슷하고, 언어를 사용하고, 처음으로 나무를 베어 통나무배를 만들어 바다를 건너기도 하였다. 이때까지 인간이 사용하던 도구는 수준 차이가 거의 없었다.
그러다가 약 5만 년 전에 오늘의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Homo sapiens sapiens(슬기 슬기 인간)’가 나타나 지구의 새로운 주인이 되었다. 프랑스의 크로마뇽 동굴에서 발견된 인골이 현 인류와 아주 흡사한데, 이들의 생존 연대가 약 5만 년 전으로 측정되었다. 크료마뇽인의 두뇌 용적은 현대인과 거의 같은 1,500~1,600cc이고, 남성 인골의 평균 신장은 180cm가 넘었다. 그 후 비슷한 시대에 산 것으로 보이는 다른 인골 화석이 유렵, 아시아, 아프리카 등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 그런데 동굴 벽에 훌륭한 그림을 남겨 ‘동굴인’으로 불리기도 하는 그들의 자취가 BCE 2만7천 년 이후에는 보이지 않는다. 그 후 BCE 1만1천 년 경에 다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가 나타나 오늘의 인류에 이르고 있다.
동양의 순환 시간관인 ‘우주1년’에 의하면, 우주1년 사계절이 주기적으로 순환하는 가운데 인간은 출현하고 소멸한다. 약 13만 년을 주기로 하여 변화하는 우주1년에서 인간은 우주년의 봄에 태어나 여름과 가을 동안 번성하다가 우주년의 겨울, 즉 빙하기에 멸절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크로마뇽인부터 시작된 현생 인류는 약 5만 년 전 이번 우주년의 봄개벽 때 생겨난 것이다.
『환단고기』는 현생 인류의 탄생을 어떻게 알려 주는가? 인류학에서 말하는 5만 년 전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의 출현을, 『환단고기』는 나반那般과 아만阿曼으로부터 시작되었고 두 분은 북극수北極水의 조화로 생겼다고 한다. 북극수는 천도의 변화 운동이 시작되는 북극에서 생겨난 생명 창조의 물이다.
삼신의 조화 손길로 북극수가 인간을 낳는 생명의 씨가 되어 인류의 첫 조상을 낳은 것이다(『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 이 북극수는 실제로 ‘인류 탄생의 바다’라 불리는 바이칼 호를 가리킨다. 바이칼 호는 그 주위에서 약 360여 개의 물줄기가 흘러 들어와 이루어졌는데, 그 물은 어머니의 양수와 비슷한 성분을 지녔다고 한다. 바이칼 호는 인간을 탄생시킨 지구의 자궁이다. 북극수의 조화로 생겨난 두 분은 꿈에 삼신상제님의 가르침을 받고 스스로 혼례를 올려 인류의 어버이가 되었다.
그런데 알타이 산맥과 바이칼 호 주변에서 실제로 2만5천~4만5천 년 전에 인간이 살았던 흔적이 발견되었다. 『환단고기』의 기록에 비추어 보면, 그들은 나반과 아만의 후손인 것이다.
2) 1만 년 전에 벼농사를 짓기 시작한 동북아시아
인간이 동물과 구별되는 특징 중의 하나는 도구를 만들어 사용할 줄 안다는 점이다.
석기 시대는 구석기 시대와 신석기 시대로 나누어지는데,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출현한 때부터 수백만 년 동안이 모두 구석기 시대이다. 신석기 시대는, 지난 5만 년 전 현생 인류가 출현한 이후로도 계속 남아 있던 얼음 층이 약 1만1천 년 전에 북쪽으로 완전히 물러가고 따뜻한 기후가 찾아옴으로써 비롯되었다. 온화한 기후는 추운 기후 때문에 한동안 잘 보이지 않던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를 지구의 곳곳에 널리 번식시켰다.
새롭게 대거 출현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지혜가 더욱 바달하여 그 전 인간들이 쓰던 타제석기(뗀석기)보다 한결 월등한 마제석기(간석기)를 만들었다. 말 그대로 ‘새로운(新) 석기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이들은 음식을 저장하거나 끓여 먹고 물을 떠먹을 수 있는 토기를 처음으로 제작하기도 하였다.
이로써 인간의 경제생활이 이곳저곳을 방랑하며 먹이를 찾아다니던 획득 경제에서 한 곳에 정착하여 농사와 목축을 하는 생산경제로 바뀌었다. 농경생활을 함으로써 주거 양식도 동굴에서 나와 평지에 움집을 짓고, 농사에 필요한 공동 작업을 하고 수확한 곡식을 지키기 위해 예전과 달리 촌락을 이루어 살게 되었다. 농경생활의 시작으로 인류의 생활에 일대 변혁이 일어난 것인데, 이를 신석기 혁명이라 한다.

대한사랑 사천지부장 오정란

※이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무관함

2021년 11월 25일 10시 07분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