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울릉도를 다녀와서
말로만 들어왔던 경상북도 울릉도에 드디어 왔구나! 망망대해바다 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다. 이리가도 바다, 저리가도 바다다. 한번 해가 뜨면 하루종일 하늘 가운데 꼼짝 않고 떠 있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1분기 수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기록

참치와 김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은 작년 동기(4억8000만 달러) 대비 약 16.4% 증가한 5억6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2016년 1분기 이후 9분기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1분기 수출 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라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국가별 수출 실적을 보면 태국을 제외한 주요 10개국으로의 수출 실적이 모두 증가했다. 수출 1위 상대국인 일본은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억6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일본 현지 해조류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미역·톳 수출이 다소 감소했지만 참치(6000만 달러, 36.9%↑), 삼치(600만 달러, 100.8%↑), 굴(600만 달러, 40.7%↑) 등의 수출이 급증했다. 중국도 게(900만 달러, 318%↑), 참치(800만 달러, 211.1%↑), 넙치(400만 달러, 53.6%↑)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1분기 총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8600만 달러였다. 이 외에도 미국(8100만 달러, 13.7%↑), 베트남(2700만 달러, 31.8%↑) 등 주요 수출국을 비롯해 필리핀(1300만 달러, 565.9%↑), 에콰도르(1100만 달러, 1천157.5%↑) 등 신시장으로의 수출도 급증했다.
품목별로는 수출 효자 품목인 참치(1억5500만 달러, 28.4↑)와 김(1억2300만 달러, 14.2%↑)이 수출 호조세를 이어가는 등 상위 10개 품목의 수출실적이 대체로 증가했다. 그러나 전통적인 수출 효자 품목이었던 오징어는 연근해산·원양산 어획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2018년 04월 12일 10시 17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