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국민연금 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국민연금 제도개선 논쟁이 핫 이슈다. 정부는 재정계산 자료에 따른 연금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다, 국민대토론회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국민연금 개혁에 관한 기사가 심심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조사료 농약 잔류 검사 실시

경남도는 조사료 안정성 확보를 위해 올해 논 타작물과 연계 생산되는 하계 조사료에 대해 농약 잔류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검사기간은 11월 한 달간이며, 생산된 하계 조사료 중 110점을 선정해 잔류농약 상시관리 대상인 비펜트린 등 35가지 성분의 검출 여부를 확인한다.
이번 검사는 원유, 고기 등 축산물 안전성과 신뢰확보를 위한 것으로 가축에게 1차 급여하는 조사료 잔류농약 검출 여부와 수치를 모니터링해 환경 및 영향 등을 검토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경남도는 원유(原乳) 잔류물질 시범조사에 앞서, 지난 5월 낙농용 사료 농약 및 곰팡이 독소 성분 검출여부를 위해 10개 농가에 13건의 조사료를 채취 의뢰해 안전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어 6월에는 도내 258개 조사료 경영체를 대상으로 농약사용 현황조사를 실시하는 등 조사료 안전성 관리강화를 위한 기초자료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올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과 연계한 옥수수 등 도내 하계 조사료 재배면적은 ,055ha로 파악되고 있으며,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 확대계획에 따라 내년에도 하계 조사료 재배면적을 더욱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2018년 11월 08일 10시 56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