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옛 추억을 회상하며... 〈지천명에 쓰다〉
제1편 제9장 고등학교 1학년이던 그해 겨울방학 기간에는 많이 떨어진 학업성적을 올려 보려고 책을 붙들고 있어도 집중이 되질 않아 바닷가를 자주 찾곤 했던 기억이 난다. 사춘기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어업분야 외국인근로자 확대

경남도는 하반기 어촌의 부족한 일손을 해결하기 위해 1일 외국인 계절 근로자 542명을 추가 배정한다고 밝혔다.
2024년도 투입 인원은 도내 통영시 등 5개 시군에 560명(상반기 포함)이며, 이는 지난해 법무부로부터 배정받은 인원 260명보다 2.2배 많은 규모이다.
지난해 ‘가리비 양식’ 분야에 계절근로자 허용 시범 확대에 이어 육해상 단기 작업 노동력이 많이 필요한 ‘멍게 양식’ 업종에도 계절근로자 고용이 가능하게 돼 양식어가 인력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법무부에서 운영하는 계절근로자 대상 조기 적응프로그램 교육을 신청해 입국 예정인 외국인들이 대한민국 기초 법·질서, 한국 사회 적응 정보, 계절근로자 필수정보 등을 교육받아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어촌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경남도지사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점점고령화 돼가는 어촌 현실에 인력 부족 해소, 영세 어가 고용 인건비 저감 등 수산업 현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계절근로자 허용 업종 확대, 근로 편익 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24년 07월 04일 10시 01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