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인 가구 화재예방, 우리의 관심이 필요할 때
현재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기간 역시 다른 나라보다 빨라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노인 가구에 대해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마침내 기계수확에 알맞은 ‘우람’콩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현재 재배되고 있는 일반 콩보다 기계수확 적응성이 매우 뛰어난 장류·두부용 신품종 ‘우람’콩을 개발하여 올해부터 시범 보급을 시작한다고 밝히고, 향후 국산 콩 생산 경쟁력과 자급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식용콩 자급율은 31.7%(‘10)로 매우 낮다. 최근 국내산 콩 가격이 전년에 비해 2배 가까이 폭등하고 국제 곡물가가 치솟고 있는 현실에서 국내산 원료콩의 안정적 공급기반을 확대하는 것은 매우 시급하다.
그러나 영농규모가 협소하고 노동력이 많이 필요한 수확 작업의 기계화율이 낮은 점이 우리나라 콩 재배면적 확대의 가장 큰 장애 요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이번에 개발된 ‘우람’은 줄기에 달리는 첫 꼬투리 높이가 땅에서 15cm 이상 높아 콤바인 수확 시 손실이 낮고 수확기에 콩알이 잘 튀지 않아 기계 수확에 알맞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콩 100알 무게가 25.8g인 대립종이며 종실외관이 우수하다.
현재 보급중인 대다수 콩 품종들은 첫 꼬투리가 낮아 콤바인 수확 적응성이 낮은 편이며, 기존 기계수확 적응성 품종들은 100알 무게가 20g내외인 중립종이거나 외관품질이 떨어지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에서는 지난 4월 밭작물 자급율 향상을 위한 ‘주요곡물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하면서 콩의 논 재배 확대 및 규모화된 대단위 생산단지 조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람콩’은 향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논 재배와 기계수확이 결부된 재배양식에 가장 부합하는 품종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우람콩’은 전북 순창과 경남 사천의 논재배 지역에 콤바인 기계수확 단지 2ha를 조성하여 시범 보급을 시작하였으며, 내년부터 보급을 늘려 2014년부터는 보급종이 일반 농가에 본격 보급될 예정이다.
‘우람콩’의 재배 적응지역은 우리나라 콩 생산량의 80%이상을 차지하고 동계 밀·보리와 이모작 재배가 많은 충청, 호남, 영남, 제주 등 남부지역이며, 파종적기는 6월 중·하순이다.
특히 ‘우람콩’은 수량이 10a당 327kg로 현재 국내 보급면적이 가장 많은 대원콩에 비해 수량이 15% 정도 많은 다수성 품종이다. 최근 심각한 잎 병해인 불마름병과 콩모자이크바이러스(SMV)병에도 강하며, 쓰러짐 정도는 대원콩과 비슷하다.
우리나라 콩 품종개발을 주관하고 있는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백인열 과장은 “우람콩 보급은 우리나라의 영세한 전통적 콩 재배 양식을 탈피하고 대단위 기계화 재배를 선도할 것이며 우리 콩의 대외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강조하였다.

2011년 07월 21일 11시 13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