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시 공무원께 꽃다발을 드립니다.
한국인들은 스스로 자기 나라를 헬조선이라 불렀다. 낮은 행복지수, 높은 청년 실업률, 세계 1위의 자살률 등의 지표를 놓고 보면 한국은 지옥처럼 살기 힘든 곳이다. 하지만 최근 세계적으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테크노파크 항공부품수출지원단 캐나다, 미국 항공부품 타겟마케팅 펼쳐

  경남테크노파크(원장 전병천)의 항공부품수출지원단은 경남지역 항공부품 수출전문기업 5개사와 함께 3월 29일 ~4월 8일(수) 일정으로 캐나다 몬트리올의 에어로마트 행사 참가 및 미국-캐나다의 글로벌 항공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타겟마케팅 활동을 펼치게 된다.
(주)조일, 동화ACM(주), 에스앤케이항공(주), 한국치공구(주) 및 대화항공 등 5개사가 참여하는 이번 방문단은 에어로마트 몬트리올 2015 행사에 참여하여 지난달 31일 국제컨퍼런스에 이어 4월 1일~4월 2일 양일간 500여개의 글로벌 항공기업들이 참가하는 BtoB 상담회에 참여하여 보잉, 에어버스 1차 협력업체(Tier-1)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
또한 지난달 30일 토론토에서 온타리오 주 및 Magellan 등 항공기업과 수출상담회를 진행하였으며 오타와 지역의 Arnprior사를 방문-상담하였고 4월 3일에는 미국 센트루이스에서 보잉사 및 LMI사와의 방문상담에 이어 4월 6일에는 시카고의 AAR 사 방문 및 시카고 무역관 이 주관하는 항공세일즈랩을 통한 상담회에 참석할 예정 이며, 4월 7일에는 캐나다 밴쿠버를 방문하여 수륙양용 항공기 전문 생산기업인 바이킹 에어를 방문-상담하는 등 활발한 수출 상담활동 전개할 계획이다.
경남도, 사천시, 경남TP 에서는 지난 2014년 9월 22일~23일 양일간 제1회 에어로마트 코리아를 개최한 바 있어, 이번 에어로마트 몬트리올 2015 행사 참가를 통해 KAV-경남의 우수한 항공부품 생산능력 홍보는 물론, 차기 에어로마트 코리아 행사의 발전 전략 수립 및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벤치마킹의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남도 항공산업 관계자는 “이번 캐나다-미국 타겟마케팅 활동을 통하여 항공산업 선진지역의 사업 성공요인을 파악하고 방문지역 지방정부 및 글로벌 항공기업들과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교류-협력을 강화하여 정부의 항공산업 G7 도약과 경남의 미래전략 산업으로서의 항공산업 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경남도의 지원을 받아 2011년 9월에 발족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 부품수출지원단은 현재까지 누계 약 2.7억달러의 수출계약을 진행하였으며, 경남의 미래 먹거리산업으로서 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 규모의 항공부품 수출전문 강소기업 10개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5년 04월 02일 10시 26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