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 항공MRO사업의 명운
요즘 연일 언론 매체를 통하여 인천공항에서 항공MRO사업 추진을 위하여 인천 국제 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를 두고 사천시민들은 앞으로 향방을 걱정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국산 소방헬기 도입한다

  코로나19로 경남의 핵심 산업인 항공제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가 앞장서 국산 소방헬기를 도입키로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9일, 경상남도 소방안전본부의‘다목적 소방헬기 구매사업’에 수리온이 선정되어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KAI는 2022년 6월까지 소방헬기 1대와 지원장비, 수리부속, 교육훈련 등을 경남 소방본부 119 특수 구조단에 납품한다.
수리온은 2012년 육군 기동헬기(KUH-1)로 개발되어 상륙 기동, 의무후송전용, 경찰, 소방, 산림, 해경 등 총 7개 기종 으로 파생되어 군·관 헬기로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KAI 안현호 사장은“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제조업에 국산헬기 도입은 큰 힘이 된다.”며 “철저한 품질 관리로 경남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완벽한 소방헬기를 제작 납품하겠다.”고 밝혔다.
수리온 소방헬기 도입은 제주에 이어 경남이 두 번째다. 정부 기관들의 국산헬기 도입이 확대됨에 따라 이를 기반으로 수리온의 해외시장 진출도 가속화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정부기관이 구매 계약한 국산헬기는 소방헬기 2대를 비롯하여 경찰헬기 8대, 산림헬기 1대, 해경헬기 3대로 총 14대다.
수리온이 경남 소방헬기로 납품되는 2022년에는 국토부로부터 제한형식증명을 획득한다. 이는 소방헬기 입찰 요구도인 구조/구급, 소방 등 특수임무에 관한 헬기형식을 완비하는 것으로 향후 소방헬기로서 운용이 확대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최근 동남아 16개국 주한대사들을 초청해 수리온 탑승행사를 갖는 등 동남아 중심으로 수리온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0년 06월 25일 11시 00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