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생활 속의 민주시민교육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민주시민교육을 한 적이 있었다. 처음으로 해보는 수업인지라 긴장도 많이 되었지만, 진지하게 임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뿌듯함도 느꼈다. ‘화장실에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 촘촘한 그물코 사용 중국어선 나포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단장 지일구)은 지난 12일 오후2시쯤 제주특별자치도 마라도 남서방 33해리(64km)해상에서 중국 단동 선적 유망(목선, 64톤)어선 A호를 그물코 규격을 위반하여 불법조업한 혐의로 나포하여 제주항으로 압송중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수역에서 입어하는 외국어선은 관련 법률 및 양국 간 합의사항에 따라 그물코 규격 등을 준수하여 조업하여야 한다. 그러나 위 어선은 해당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규격보다 촘촘한 그물(그물코43mm)을 사용하여 참조기 15상자(300kg)와 갈치 3상자(60kg)를 불법어획하다 나포되었다.
특히, 이번 나포 해역은 제주 갈치연승 어선과 중국유망 어선들 간 어구를 둘러싼 각종 민원과 어업분쟁이 잦은 해역이어서 우리 갈치 연승 어업인들의 권익보호 및 어구분쟁 해소에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이 그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일구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장은 “앞으로도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하여 우리 연근해 수산자원 보전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말했으며, 9월부터 현재까지 중국어선 8척을 나포하여 담보금 4억5천5백만원을 부과하였다고 밝혔다.

2017년 11월 16일 10시 5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