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시 공무원께 꽃다발을 드립니다.
한국인들은 스스로 자기 나라를 헬조선이라 불렀다. 낮은 행복지수, 높은 청년 실업률, 세계 1위의 자살률 등의 지표를 놓고 보면 한국은 지옥처럼 살기 힘든 곳이다. 하지만 최근 세계적으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새마을회 생명살림 양삼(케나프) 심기 전개

  사천시 새마을회(회장 안화영)에서는 지난 12일 기후위기 대응과 경제적, 공익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1년생 풀인 양삼(케나프)을 식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용현면 새마을회 지도자를 비롯하여 새마을단체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현면 석계리 휴경지 400여 평에 친환경 식물 케나프를 파종 하였다.
환경부의 ‘친환경 작물에 대한 분석보고서’에 의하면 양삼(캐냐프)은 이산화탄소 흡수율이 상수리나무의 10배, 이산화질소 흡수력은 해바라기와 옥수수보다 30∼66배로 높아 온실가스의 획기적 감축을 위한 방안으로 보고된 바 있다. 또한, 종이 펄프 생산량이 소나무에 비해 12배 많고 잎의 단백질 함량이 소고기보다 높아 가축의 고급 사료로 활용된다.
안화영 회장은 “오늘 심은 이 작은 씨앗이 지구 온난화를 해결 하는데 작은 실천이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2020년 05월 21일 11시 09분 / 환경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