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공유토지 분할특례법 3년간 한시적 시행

사천시는 공유토지 분할에 관한 특례법 시행에 따라 공유 토지를 간편한 절차로 분할해 단독소유로 등기 신청할 수 있도록 3년(2012년 5월 23일~2015년 5월 22일)간 한시적으로 시행중이다.
이에 따라 공유토지 소유자의 소유권 행사와 토지이용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 동안 2인 이상 공동소유 건물이 있는 토지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 건축법에 의한 건폐율, 용적율, 분할 최소면적 등의 규정에 맞지 않아 필지별로 분할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특례법 시행으로 개인이 점유한 경계대로 분할 및 단독등기 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대상 토지는 2인 이상의 공유토지로서 공유자 총수의 3분의 1이상이 그 지상에 건물(무허가 건물 포함)을 소유하는 방법으로, 1년 이상 자기지분에 상당한 토지부분을 특정해 점유하고 있어야 한다.
단,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판결이 있었거나 소송이 진행 중인 토지 및 분할하지 않기로 약정한 토지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절차는 공유자간 경계 및 청산합의서를 분할신청서와 함께 시청 민원지적과에 제출하면, 사천시 공유토지분할위원회의 분할개시 결정으로 분할측량을 실시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특례법 시행기간에는 해당 소유자가 지적공부 정리 수수료면제 뿐 아니라, 공유물 분할 소송이 필요 없어 소송비용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토지의 불합리한 경계를 정정해 효율적으로 토지를 관리할 수 있어 행정업무의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며 지속적인 홍보를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 01월 24일 11시 31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