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례로 다시 생각해보는 노후준비
공단의 민원실에서 고객을 상담하다보면 안타까운 사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언젠가 자신을 버스기사라고 소개하면서 조기노령연금을 신청하신 분과의 상담내용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무형문화재 전수관 공정율 80%, 2016년 2월 준공 목표

  사천시는 지난 1월 착공한 ‘사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진주삼천포 농악, 가산오광대 전수관 통합) 건립공사’의 구체적인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0년 문화재청에 전수관 건립을 건의하여 2013년부터 국·도비 보조금을 교부받아 관련 행정절차를 이행하여 용현면 선진리 864-2번지 일원에 총 사업비 60여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15,959㎡, 전수관 2개동 1,646.46㎡, 대강당 319.2㎡ 규모로 지난 1월에 착공하여 2016년 2월에 건립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기존의 진주삼천포농악 전수관(남양동 소재), 가산오광대 전수관(축동면 소재)은 시설노후, 접근성 불편, 소음, 공간 협소 등으로 상설공연과 전수교육 등에 차질을 빚어 왔다.
시는 내년 2월 통합 전수관이 건립되면 사천시의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전승 및 공연활동이 극대화되고 인근의 선진리성, 조명군총, 마도갈방아소리 전수교육관 등 기타 문화재 시설과 연계한 관광자원 활성화와 지역민의 전통문화예술 체험의 장으로 자리 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5년 12월 24일 11시 06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