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후 삶의 질 수준과 공적연금
국민연금연구원이 지난 2일 발표한 2017년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이 국민의 노후 삶의 질 수준을 올려주고, 기초연금도 노인빈곤 및 소득불평등을 완화하는 효과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읍면동 복지허브화 선도 지역‘벌용동’선정

  사천시는 읍면동 현장에서 맞춤형 복지를 실현할 ‘읍면동 복지허브화’ 선두 주자로 벌용동을 선정, 7월부터 맞춤형복지팀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벌용동 맞춤형 복지팀은 6급 팀장을 포함해 총 3명으로 구성되며, 진정한 복지센터로 거듭나기 위해 기존의 '일반행정‘ 중심에서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기능 중심으로 첫 발을 내딛게 된다.
특히 민관협력 활성화 예산 6백만원이 지원되어 운영모델의 성공노하우 등을 축적하여 사천시 복지허브화의 본보기 및 벤치마킹 기회를 제공하는 선두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읍면동 복지허브화는 복지급여나 서비스의 신청·접수 처리 등 기존 복지 업무를 수행하던 복지팀과는 별도로 읍면동에 ‘맞춤형 복지팀’을 만들어 찾아오는 민원인의 신청·접수를 처리하는데 그치지 않고 먼저 찾아가서 복지대상자를 발굴·상담하고, 주민 개개인의 욕구에 따른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시 관계자는 “읍면동 복지허브화의 구현은 전담인력이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직접 찾아가서 상담하고, 가구별 사정에 따라 맞춤형·통합 지원하며 공공자원 뿐 아니라 민간자원까지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지원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있어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벌용동 맞춤형복지팀의 운영 성과를 토대로 2018년까지는 전 읍면동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2016년 07월 07일 10시 51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