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코로나19! 공공의료 확충 필요성에 불을 지피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경제적 및 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입원할 수 있는 병실이 부족하여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여성어업인 ‘바우처’ 시행으로 삶의 질 높인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내 여성어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여성어업인 바우처 지원사업’을 2021년부터 첫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경남도내에 주소를 두고 실제 어업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부터 만 75세 미만의 여성 어업인으로 3,400여 명 정도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도내 주소가 없는 자와 ‘여성농업인 바우처’ 복지 수혜자는 제외된다.
1인당 연간 13만 원이 지원되며, 미용실, 화장품점, 영화관, 찜질방, 안경점 등 40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여성어업인의 신청과 대상자 선정을 거쳐 5월부터 지급을 시작할 예정이며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하면 된다.
이인석 경남도 수산자원과장은 “‘바우처’ 지원 사업으로 어업활동과 가사, 육아 등 병행으로 지친 여성어업인의 심신을 달래 주고, 건강, 문화, 여가활동 기회를 제공하기를 기대 한다”며, “여성어업인들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천권 기자 ckjung8226@naver.com

2021년 01월 14일 11시 10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