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울릉도를 다녀와서
말로만 들어왔던 경상북도 울릉도에 드디어 왔구나! 망망대해바다 가운데 서 있는 느낌이다. 이리가도 바다, 저리가도 바다다. 한번 해가 뜨면 하루종일 하늘 가운데 꼼짝 않고 떠 있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7080 낭만콘서트’ 문화예술회관서 열려

  추억과 낭만의 음악여행 ‘7080 낭만 콘서트’가 오는 18일 오후 7시부터 사천시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70 ~ 80년대를 풍미했던 인기가수 유익종과 김범룡, 남궁옥분, 양하영 등이 출연해 포크,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편안하고 감성적인 공연을 선보일 것이다.
가수 유익종은 1974년 듀엣 '그린 빈즈'로 데뷔하여 1982 그룹 '해바라기' 멤버로 활동하여 왔다. 히트곡으로는 ‘그저 바라 볼 수 만 있어도’, ‘사랑의 눈동자’, ‘이연’, ‘사랑’, ‘내 마음의 보석상자’ 등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바람 바람 바람’의 주인공, ‘영원한 오빠’ 가수 김범룡은 깊고 풍부한 음색과 감성으로 사랑받고 있다. ‘바람 바람 바람’, ‘겨울비는 내리고’, ‘현아’, ‘돈키호테’, ‘친구여’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해 오랫동안 인기를 얻고 있다.
언제나 소녀 같은 청아한 목소리의 주인공 남궁옥분은 1978년 ‘보고픈 내친구’ 앨범으로 데뷔했으며, ‘사랑 사랑 누가 말했나’, ‘에헤라 친구야’, ‘꿈을 먹는 젊은이’ 등 다수의 앨범을 발표했다.
가수 양하영은 1983년 듀엣 ‘한마음’으로 데뷔해 불후의 명곡 ‘갯바위’, ‘가슴앓이’, ‘울지 않아요’, ‘촛불 켜는 밤’ 등 다수의 곡을 발표하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2012년 11월 15일 11시 23분 / 문화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