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기초연금을 위한 안타까운 선택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2022년까지 친환경 수소차 2100대 보급

경남도는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도내 6개 시지역을 중심으로 오는 2022년까지 친환경 수소차 2100대 보급에 1627억 원, 충전소 17개소 설치에 51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지난 10일 밝혔다.
우선 도는 수소차 보급 분위기조성을 위해 수소충전소가 설치되는 지역의 공공부문 관용차를 수소차로 교체 보급하기로 하고 현재 50대 수준의 수소관용차를 2022년까지 140대로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계획에는 대중교통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내버스 200대를 수소버스로 대체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
환경부의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창원시에 내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도민 이용체감과 홍보효과가 큰 시내버스 간선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배치 운행한다. 이후 운행결과 등을 분석해 1일 주행거리가 많고 탑승률이 높은 도심지역 노선버스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수소차 보급 확대계획은 기존 승용차 보급에만 국한되지 않고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저감효과가 크고 도민생활과 밀접하게 관계된 대중교통분야를 개선해 녹색교통문화를 선도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계획에는 수소차의 충전인프라 확충 방안도 마련됐다. 현재 1곳인 수소충전소를 2022년까지 510억 원을 투입해 총 17곳으로 늘려 나갈 예정이다. 특히 충전인프라 조기 확충을 위해 내년에 진주와 통영에 구축되는 2개소의 수소충전소는 도비 자체사업으로 구축하기로 하고 국고보조금 없이 도비 40억 원과 시비 20억 원(진주 10, 통영 10)을 지원해 수소차 보급여건을 빠르게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또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과 유통체계 개선을 위해 창원시의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과 통영시의 수소산업 Hub구축 등 수소생태계 구축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이어 수소생태계 조기구축을 위해 내년 초 전담부서를 신설, 경남의 중장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총괄 추진체계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2016년부터 수소차 보급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3월부터 창원 팔용동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 운영하고 현재 3개소를 설치 중에 있다. 경남지역 수소차는 연말쯤이면 204대가 될 전망이다.

2018년 11월 15일 10시 47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