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아름다운대화로 아름다운 소통을
몇 년 전부터 스마트폰이 등장함에 따라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 아주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현대인의 바쁜 일상 때문인지, 문명의 발전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직접적인 대화보다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지난해 땅값 상승률 전국 최저

경남지역 땅값이 지난해 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24일 발표한 ‘2018년 전국 지가변동률'에 따르면, 경남은 2.20% 올라 지난해 3.09%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앞서 지난 2014년에는 1.97%, 2015년에는 2.23%, 2016년에는 2.36% 오른 바 있다.
지난해 경남 2.2%는 전국 평균 4.58%를 밑도는 수치다. 특히 전국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세종(7.42%)·서울(6.11%)·부산(5.74%)이 높은 상승률을, 충남(2.28%)·울산(2.65%)·전북(2.72%)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도내에서는 밀양시가 5.33%, 사천시가 4.74%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밀양은 ‘나노융합국가산단 조성 및 부북공공주택지구 개발', 사천은 ‘항공산단 조성 및 바다케이블카 개장에 따른 상권 활성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창원시 성산구는 -1.17%로 전국 하위지역 3위를 기록했다. 이 지역 동별로 보면, 신촌·웅남·성산동이 -4.51%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거제시는 -0.65%, 창원시 진해구는 -0.34%로 전국 하위지역 4·5위에 각각 이름 올렸다. 특히 거제는 아양·아주동(-5.17%)이, 진해는 남양동(-4.36%)이 크게 떨어졌다.
경기 파주시는 9.53%로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특히 이 지역 군내면은 무려 124.14%, 장단면은 109.90%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남북경협 수혜 영향으로 분석된다. 강원 고성군도 8.06% 올라 상위 5위에 이름 올렸다. 반대로 울산시 동구는 -3.03%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즉, 전국적으로 수도권·강원도 북부 지역이 많이 오르고, 산업 침체지역이 떨어졌다.
한편 경남지역 ‘2018년 토지 거래량'은 19만 4754건으로 경기(95만 1881건)·서울(36만 234건)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하지만 전년도 24만 7492건보다 21.3% 감소,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하면 19.7% 줄어든 수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이후 시장 안정, 그리고 금리 영향 등으로 11월 이후 토지 가격 상승 폭도 둔화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지가변동률 및 토지 거래량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토지시장 안정을 위한 다각적인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9년 01월 31일 11시 11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