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위기 속에 빛 나는 K-통계 우리 모두의 힘으로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전염병으로 평생 경험해 보지 못했던 전대미문의 일들을 경험한 것 같다. 온라인 교육, 재택 근무 등 과거에는 먼 미래의 일로 생각했던 일들을 현실에서 바로 체험하게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6월 수출량 1.4%↓·수출액 10.5%↓

지난 5월 ‘금융위기 이후 최대’ 기록을 세운 수출물량 감소 폭(전년동기대비)이 6월 들어 다소 줄었다.
지난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은 한 해 전보다 1.4% 감소했다.
3개월간 감소세가 이어졌으나, 그 폭은 4월(-13.2%)이나 5월(-15.0%)보다 작았다. 5월의 감소폭은 앞서 2009년 1월(-26.7%) 이후 가장 큰 수준이었다.
화학제품(19.6%),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7.9%)의 수출물량이 늘었으나 운송장비(-35.3%), 섬유 및 가죽 제품(-19.2%) 등이 줄었다.
6월 수출금액도 1년 전보다 10.5% 감소했다. 4개월 연속 줄고 있지만, 역시 감소 폭은 4∼5월의 20%대보다 확연히 작아졌다.
수출금액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9%)에서 늘었지만, 유가 하락과 국제적 수요 부진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46.7%)과 운송장비(-36.6%) 등에서 크게 줄었다.
반도체의 경우 물량 기준으로 6.7%, 금액 기준으로는 4.9% 늘면서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유가 하락 영향 등이 계속되면서 수출금액이 줄었지만, 경제 활동을 재개한 일부 국가로의 수출이 반도체와 컴퓨터 등을 중심으로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하락 폭은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6월 수입물량은 기계 및 장비(26.4%)와 전기장비(12.2%),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9.5%) 등을 중심으로 작년 6월보다 6.1% 늘었다. 올해 3월 이후 석 달 만의 증가 전환이다.
수입금액은 유가 하락, 코로나19 영향으로 1년 전보다 11.6% 줄었다. 3개월 연속 감소세지만, 그 폭은 5월(-20.8%)보다 작았다.
수입금액은 기계 및 장비(27.2%)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4.8%) 등이 증가했으나 광산품(-50.0%), 석탄 및 석유제품(-43.2%) 등이 감소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9.0% 상승했다. 수입가격(-16.7%)이 수출가격(-9.2%)보다 더 많이 줄어서다.
6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수출물량지수(-1.4%)가 하락했으나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상승한 데 따라 전년 동월 대비 7.5% 오르며 상승 전환했다.

2020년 07월 30일 11시 02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