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코로나19! 공공의료 확충 필요성에 불을 지피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경제적 및 육체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입원할 수 있는 병실이 부족하여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도 장기임대주택 임대보증금 지원 확대

경남도는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저소득계층 임대보증금 지원사업’을 확대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3억4000여만원이 늘어난 10억원의 임대보증금을 올해 무이자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경상남도 저소득계층 임대보증금 지원 조례’에 따라 도내 저소득계층 주거안정과 주거수준 향상을 위해 무이자로 임대보증금을 대출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공공실버주택 100가구, 행복주택 200가구 입주가 예정돼 있는 등 지난해보다 수요가 늘어 170여 가구에 10억원의 임대보증금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64가구 6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도는 그동안 2011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565가구에 50억원의 임대보증금을 지원했다.
도내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중 무주택가구로서 장기임대주택 입주 희망자가 지원대상이다.
장기임대주택은 영구임대주택(50년 이상)과 국민임대주택(30년 이상)을 지칭한다.
본인 계약금을 제외하고 최대 2000만원까지 2년간 지원된다. 2차례 연장할 수 있어 최대 6년까지 무이자로 지원받을 수 있다.
희망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급주체와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해당 시·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지원 여부 심사 후 임대보증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21년 01월 14일 11시 04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