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와 혈압, 신장까지도 위협!
사람의 신장은 강낭콩 모양의 주먹만한 크기로 횡격막 아래쪽에 있으며,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어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액의 산도를 조절해 신체를 약알칼리성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중고차 시장서 값이 가장 덜 깎이는 차는?

중고차 시장에서 국산차 감가율이 가장 낮은 차는 경·소형차로, 대형 세단과 최대 1.5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중고차 1위 업체 SK엔카가 거래가 활발한 2009년식 주요 국산차의 감가율을 조사한 결과, 경·소형차가 평균 28.6%로 가장 낮았고 준중형차가 29.7%로 뒤를 이었다.
경차인 뉴모닝(LX 고급형)과 소형차인 프라이드는 2009년식의 12월 중순 현재 중고차 시세가 신차 가격에서 각각 14.2%, 20.8% 떨어지는 데 그쳤다. 아반떼 HD와 포르테의 감가율도 각각 22.6%, 29.6%로 낮은 편이었다.
그러나 중·대형차는 경·소형차보다 감가율이 1.5배 이상 컸다. 중형차는 43.9%, 대형차는 44.3%다.
SM5 뉴임프레션(44.3%), 그랜저 뉴럭셔리(44.7%), 오피러스 프리미엄(45.9%) 등 중·대형차 대부분이 40%대의 감가율을 보였으며 체어맨 H(500 S 최고급형)는 55.4%로 신차 값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승합차는 모델별로 감가율에 큰 차이가 났다.
그랜드 스타렉스(12인승 왜건)는 승합차는 물론이고 세단을 포함한 전체 차종 중에서도 가장 감가율이 낮다. 출고 후 3년가량 지났는데도 신차 값에서 13.6% 떨어지는 데 그쳤다. 대형 SUV인 베라크루즈(디젤 2WD) 역시 14.2%의 낮은 감가율을 보였다.
그러나 중형 SUV 뉴QM5(디젤 2WD), 윈스톰(7인승 2WD), 승합차 뉴카니발(9인승) 등은 감가율이 40% 안팎으로 높다.
SK엔카 경영지원본부는 “경소형차는 상대적으로 초기 구매비용도 싸고 유지비가 적게 들어 거래가 활발하기 때문에 잔존가치는 작은 차일수록 높다”며 “게다가 경기가 좋지 않으면 대형차의 수요가 줄어 대형차의 감가율은 더욱 떨어지고 경소형차는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2012년 12월 27일 11시 17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