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아름다운대화로 아름다운 소통을
몇 년 전부터 스마트폰이 등장함에 따라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 아주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현대인의 바쁜 일상 때문인지, 문명의 발전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직접적인 대화보다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버이날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행사 가져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박영자) 위원들은 어버이의 날을 맞아 지난 8일 관내 홀로 사는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공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카네이션과 선물을 전달해 드리는 이웃사랑 활동을 펼쳤다.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은 이날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들의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면서 안마, 말벗서비스, 집안청소 등을 실시하여 어르신이 한때나마 외롭지 않도록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자녀가 없거나 자녀가 있어도 소식이 끊어져 홀로 지내온 어르신들은 “이웃들은 어버이날이라고 자녀들이 찾아와 꽃도 달아주고 선물도 전하지만 나는 아무도 찾아오는 사람 없이 지낸지 한참 됐다"며 외로운 마음을 전하며 찾아와준 협의체 위원들의 손을 꼭 잡고 눈물을 글썽였다.
박영자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어버이날 맞이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행사는 올해로 3회째로 어버이 은혜에 감사하며 노인을 공경하는 지역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지역주민들이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관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으로 홀로 외로이 사시는 어르신들에게 물질적인 후원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건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만남을 갖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홀로 사는 어르신을 위한 방문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이경수 벌용동장은 “가정의 달인 5월은 평소보다 소외감을 느끼시는 어르신들이 많기에 어버이날을 맞아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매년 홀로 외롭게 사시는 어르신들에게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봉사활동을 실시하여 훈훈한 이웃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그 외에도 벌용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주도적으로 복지사각지대를 직접 발굴하여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서 대상자에게 맞는 맞춤형 통합복지를 추진하여 지역 복지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지역사회 안전망 역할을 톡톡히 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2019년 05월 16일 10시 38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