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옛 추억을 회상하며... 〈지천명에 쓰다〉
제1편 제9장 고등학교 1학년이던 그해 겨울방학 기간에는 많이 떨어진 학업성적을 올려 보려고 책을 붙들고 있어도 집중이 되질 않아 바닷가를 자주 찾곤 했던 기억이 난다. 사춘기가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상남도청소년성문화센터 사춘기 자녀와 양육자가 함께하는 ‘사춘기 온가족 성교육

  』盈돕 복지·청소년재단(대표이사 박재령) 소속 경상남도청소년성문화센터는 사춘기 자녀와 양육자가 함께하는 ‘사춘기 온가족 성교육’을 진행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사춘기 온가족 성교육은 도내 초등학교 5~6학년 자녀와 양육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가족 성교육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에게는 ‘우리들의 사춘기 이야기’라는 주제로 사춘기 시기 자신의 몸과 마음의 변화를 이해하고 긍정적이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양육자에게는 ‘디지털 세상 속 사춘기 청소년’이라는 주제로 사춘기 자녀의 디지털 문화를 이해하는 내용과 함께 디지털기기의 올바른 사용을 지도할 수 있는 교육도 병행했다.
자녀와 양육자 교육을 구분해 진행하고 체험관교육을 통해 생명탄생의 과정을 알도록 했다.
이날 보호자는 “체험관 성교육은 아이의 탄생으로 인한 행복했던 시간을 회상하게 했다. 사춘기 자녀를 이해하고 부모자녀와의 관계를 회복하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교육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내가 소중한 사람임을 알게 되었어요, 사춘기를 슬기롭게 잘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부모님 감사해요”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지난 2008년 개소된 경상남도 청소년성문화센터는 오는 8월부터는 시설 리모델링으로 체험관 성교육이 잠시 중지된다. 2025년부터는 새로운 공간에서 성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청소년 성교육 전문기관으로 경상남도 내 아동·청소년, 양육자 및 지도자를 대상으로 성인지적 성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정기철 기자
jkc7686@naver.com

2024년 07월 04일 10시 16분 / 사회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