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제75주년 광복절 나라사랑의 마음으로 태극기를 달자
1945년 8월15일 서울 남산에서 일장기를 내리고 애국운동가들이 태극기를 게양했다. 만세를 부르면서 태극기를 흔드는 사람들로 서울거리는 몇 날, 길게는 몇 달간 북새통을 이루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KAI, 에어버스 A320 날개 구조물 대규모 수주

  국내 유일의 완제기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주) (대표 김홍경, 이하‘KAI')는 세계 최대의 민간항공기 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社와 2025년까지 6억불 상당의 A320 항공기 날개 구조물(Wing Top Panel, 이하 ’WTP')을 추가 공급하기로 하는 합의서(MOA)에 서명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KAI는 동품목에 대해 Airbus사와 2001년 최초 납품 계약을 체결한 이후 생산 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왔다.
이번 수주를 통해 KAI는 A320 판매 물량의 50%이상을 책임지게 되며, 2025년까지 총 6억불 상당의 제품을 에어버스사로 추가 공급하게 된다.
이번에 수주한 A320 WTP 제품은 에어버스社의 베스트셀러 양산 기종인 150석급 민간여객기 A320의 주날개 상부 구조물로 날개 표면과 이를 지탱하는 뼈대로 이루어져 있으며, 가로 15.7m, 세로 3.45m에 달하는 대형 핵심 구조물이다.
항공기의 주익 판넬은 항공기 안전과 직결되는 핵심 제품으로 주로 항공기 제작사에서 직접 생산한다.
이번 수주로 KAI는 세계시장에서 주익 전문업체로서의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으며 추가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있어 민수사업 확대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도 기대된다.
또한 A320 WTP는 다수의 협력업체가 생산에 참여하고 있는 대표적인 품목으로 이번 추가 수주를 계기로 협력업체들과의 공생 협력 발전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KAI는 에어버스社의 Top 20위에 포함되는 중요 협력업체로 이번 수주는 에어버스가 직접 생산하는 핵심부품의 물량을 KAI로부터 공급받는 것으로 양사간 신뢰를 토대로 한 협력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에어버스社와 1998년 A320 동체 생산을 시작으로 A380 및 A350XWB 사업에 위험분담 파트너로 참여하는 등 에어버스社 전 기종에 걸친 주익 및 동체 주요 구성품을 생산·공급하고 있다.
KAI는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통해 현재 방산 중심의 사업에서 민수를 확대, 민?군수 균형발전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5년 내수 및 수출을 통해 현재의 3배 규모인 3조 5천억원 매출 목표를 달성하고 현재 40%의 수출 비중을 2020년까지 60% 이상으로 확대함으로써 정부 의존도를 낮춘 안정된 사업구조를 가져가겠다는 전략을 추진중이다.

2011년 10월 20일 11시 34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