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공항 중국전세기 취항 소음발생 문제 ‘이상무’

내달 사천공항 중국전세기 취항과 관련해 사천시에서는 심야 이착륙시 소음발생에 따른 주민 동의서와 대책을 공문서로 만들어 지난 21일 공군제3훈련비행단에 통보함에 따라 중국전세기 심야 운항에 따른 민원 문제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중국전세기 심야시간대 운항으로 발생할 수 있는 소음문제에 따른 대안을 강구하고, 이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는 정만규 시장의 동의서를 작성해 대책마련에 나서는 등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얻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이에 지난 20일 사천읍과 축동면 주민대표자를 대상으로 ‘대승적인 차원에서 심야시간대 전세기 취항을 도와 달라’고 협조 요청을 구해 최종적인 동의를 받았다.
이와 함께 시는 소음관련 민원 처리계획, 왕복연료와 예비연료 탑재·운항, 국토해양부 관제사 파견 등도 함께 제출했다.
이번 주민동의서를 구하게 된 배경은 공군제3훈련비행단에서 사천공항의 소음민원 예방을 위해 오후 10시부터 오전 7시까지 항공기의 비행을 제한하고 있는 만큼, 중국 전세기가 비행 제한시간인 심야시간(01:00~03:00)에 운항되는데 대해 비행제한 변경조정이 필요하다는 협의결과에 따른 것이다.
시 관계자는 “중국 전세기 취항을 통해 사천시 관광활성화가 기대되는 만큼 관광 인프라 구축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특히, 중국 관광객을 사천시로 흡수하기 위해 숙박 문제가 선결과제로 남아 있는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남일대 엘리너스호텔 객실 수를 늘리기 위해 호텔측과 객실 증설에 따른 용도변경 허가신청 등 관련 업무를 협의 중에 있는 등 경남도와 함께 대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천공항 전세기 취항 세부 추진계획을 보면, 취항 기종은 중국 남방항공 CZ321(179석)이고, 취항 시기는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1일까지 3박 4일 간이다. 올해 운항계획은 4월부터 월 1회 연 8회인데, 부정기선으로 수익성 여부에 따라 지속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오는 4월 27일 오후 11시 상해 푸동 국제공항에서 이륙해 28일 새벽 1시 사천공항에 착륙한 뒤 중국으로 돌아갔다가 이어 5월 2일 새벽 1시 사천공항에 도착, 120분 이내 이륙해 상해 푸동 국제공항으로 돌아간다.

2013년 03월 28일 12시 06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