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2019가구주택 기초조사에 불어 온 큰 변화
우리나라 인터넷 정보통신 기술이 세계 1위라는 것은 이미 들어 알고 있었지만, 특히 요즘 실시하고 있는 가구주택기초조사를 접하면서 그 사실을 더 더욱 실감하게 된다. 가구주택기초조사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KAI, 미래 항공우주산업 이끌 하반기 공채 계획 발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올해 하반기 공개채용을 시작으로 한국형전투기(KF-X), 소형민수/무장헬기(LCH/LAH), 무인기, 차세대 중형위성, 발사체 등 주요 사업을 위한 대규모 인력 충원에 돌입한다.
KAI는 지난 21일, 2014년 하반기 신입·경력 공개채용 계획을 발표하고 2015년 말까지 1,000여명 이상의 신규인력을 충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KAI 전체 임직원의 30%가 넘는 대규모 충원이다.
특히 개발·기술 인력을 집중 보강하여 2015년 말 쯤, 현재보다 50% 이상 증가한 2,000명 이상의 개발·기술 인력을 보유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KAI 임직원은 총 3,200여명이며 이중 40% 규모인 1,300여명이 개발·기술 인력으로 구성되어 있다.
KAI의 대규모 신규 채용 계획은 최근 본격 추진되고 있는 대형 국책개발 사업 등에 기인한 것이다.
지난 6월 개발업체로 선정된 LCH/LAH를 비롯해 KF-X, 무인기,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 등도 올해부터 시작될 전망으로 KAI의 신규 고용창출은 사업추진과 연계하여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이러한 대형 사업을 기반으로 2020년 까지 연매출 10조원, 세계 15위권 항공우주기업으로 도약하여 정부의 2020년 세계 항공선진국 G7 달성을 견인한다는 목표다.
KAI는 지난해 약 6조 1,000억원 신규 수주와 약 11조 1,000억원의 수주 잔고를 기록하고 매출액 또한 2012년(1조 5,000억원) 대비 30% 성장해 2조원을 넘어서며 모두 창립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 군사전문지 디펜스뉴스에 따르면 KAI의 세계 방산업계 순위도 급상승하여 2012년 87위에서 32계단이나 오른 55위로 조사됐다.
KAI는 그동안 KT-1, T-50, FA-50과 KUH-1(수리온) 등 국산항공기 개발을 통해 기술력을 축적하고 이라크, 필리핀 등 5개국 대상 129대 26억 달러의 항공기 수출과 대규모 기체구조물 수출 등을 통해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수출산업화를 주도해 왔다.
KAI 2014년 하반기 공채 입사지원은 오는 9월 11일부터 9월 24일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KAI 관계자는 “지난해 공채 30명 규모 선발에 5,500여명의 지원자가 응시하여 항공우주산업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실감했다.”며 “최근 항공우주산업이 미래 경제성장을 이끌 신성장동력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어 올해 지원자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2014년 08월 28일 11시 02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