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인 가구 화재예방, 우리의 관심이 필요할 때
현재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기간 역시 다른 나라보다 빨라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노인 가구에 대해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항공우주산업 수출 증가에 힘입어 3Q 사상 최대 실적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다목적 고등훈련기 T-50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KAI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7,040억 원, 영업이익은 100.8% 급증한 795억 원을 기록했다.
KAI 이동신 전무(CFO)는 “항공기와 기체구조물 수출 증가와 운영 효율화 노력이 본격 실현되며 높은 실적 상승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항공기와 기체구조물 수출이 전체 매출의 64%를 차지하며 KAI의 성장세를 견인했다.
T-50은 이라크, 필리핀 등의 수출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1,780억 원의 수출을 달성했다. 전체 매출의 25% 규모다. 지난 2분기에 이어 매출 비중 1등 품목으로서, KAI 성장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보잉과 에어버스 등에 공급되는 기체구조물 수출도 A320 날개하부구조물(WBP) 등의 주도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증가한 2,65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인력·비용절감, 생산 공정 개선 등 원가절감을 위한 운영 효율화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며 두 배 이상 수직 상승했다.
영업이익률은 작년 같은 기간 7.7%보다 3.6% 오른 11.3%를 기록했다. 상승한 환율도, KAI의 수출 규모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KAI 관계자는 “수출증가가 좋은 실적의 원동력”이라며 “검증된 품질과 철저한 후속지원,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이 크게 향상됐다. 여기에 정부의 세일즈 외교 등이 수출 확대에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KAI는 설립 이후, 지속적인 해외시장 개척활동으로 수출을 확대해 왔다. 2003년까지 연간 1,000억원을 밑돌던 수출액은 지난해 1조원을 넘어서며 10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전체 매출 중 60% 규모인 약 2조원의 수출을 전망하고 있으며, 매출 10조원을 목표하는 2020년, 80%를 수출과 MRO 등 민수로 달성한다는 목표다.

2015년 11월 05일 10시 07분 / 경제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