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례로 다시 생각해보는 노후준비
공단의 민원실에서 고객을 상담하다보면 안타까운 사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언젠가 자신을 버스기사라고 소개하면서 조기노령연금을 신청하신 분과의 상담내용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 삼천포항 자연산 전어축제 성황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삼천포항 팔포음식특화지구 일원에서 열린 전국을 대표하는 먹거리 축제인 ‘제15회 사천시 삼천포항 자연산 전어축제’가 연이은 폭염에도 불구하고 햇전어를 맛보고 휴가를 즐기기 위한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는 삼천포항 일원에서 많이 잡히는 지역 특산어종으로, 여름철에는 뼈가 부드럽고 육질이 연해서 횟감으로, 가을철에는 살이 오르고 지방성분이 많아 구이용으로 일품이다.
이번 전어축제는 ‘잡수시고! 노시고! 주무시고 가이소!’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달 27일 개막식 당일에는 낮 더위를 피해 바닷가인 행사장 일원으로 모인 4만여명의 방문객들이 축하공연을 관람하고, 식당가에서 전어를 맛보는 등 축제를 함께 즐겼다.
특히 매년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맨손전어잡기 체험을 비롯해 전어 맛있게 빨리 먹기 대회, 전어 1kg 무게 맞추기, 전어 골든벨, 전어 팔찌·퍼즐 만들기 등 전어를 이용한 다채로운 체험거리가 무료로 진행되어 참가자들에게 축제의 흥미를 한층 더 높였다.
또한 휴가를 맞아 사천지역을 찾은 관광객들은 낮에는 주로 바닷가와 인근 관광지에서 피서를 즐겼으며, 다소 서늘해진 저녁에는 전어축제 행사장에서 전어를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 체험거리와 함께 휴가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축제 관계자는 “지난 27일 개막 첫날부터 계속되는 폭염으로 한 때 전어 공급이 중단되기도 하였으나, 올해 축제는 지난해보다 알찬 준비로 방문객들을 맞이하는 등 성공적인 축제로 평가한다.”며, “비록 축제는 끝이났지만 언제라도 삼천포항의 전어와 싱싱한 해산물을 많이 찾아 주시고 내년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행사를 확충하여 보다 발전된 축제로 관광객을 맞이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6년 08월 04일 11시 02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