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인 가구 화재예방, 우리의 관심이 필요할 때
현재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기간 역시 다른 나라보다 빨라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노인 가구에 대해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출신 백점기교수 국위선양 기여

  사천 용현(연호)출신 백점기 부산대교수가 세계조선해양학회로 부터 최고의 학자로 인정받아 국격에 큰 기여를 했다.
백점기 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의 이름을 딴 해외 저명 학회의 학술상이 제정됐다.
영국 왕실 아카데미 산하 영국 왕립조선학회가 부산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백점기 교수(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장)의 이름을 딴 학술상을 제정해 내년부터 시상에 들어간다.
영국 왕립조선학회는 지난달 31일 상임이사회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상의 이름은 백점기 상(Jeom Kee Paik Prize)으로 정했다.
영국 왕립조선학회는 세계 조선해양학계에 기여한 백 교수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이 상을 제정하고, 학회의 국제저널에 선박과 해양플랜트 설비 구조물 분야의 최우수 연구논문을 발표한 35세 이하의 젊은 연구자 1명을 매년 선정해 수여하기로 했다.
1860년 설립돼 155년의 역사를 가진 영국 왕립조선학회는 영국 왕실 아카데미의 중추적인 학술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세계 조선해양학계에서 미국 조선해양공학회와 함께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학술단체다. 비영국인의 이름을 딴 상을 제정한 것은 학회 155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며, 생존하고 있는 인물의 이름을 딴 학술상을 제정하는 것도 이례적인 경우다.
한편, 백 교수는 세계 조선해양계의 양대 노벨상으로 불리는 미국 조선해양공학회의 ‘데이비드 W. 테일러 메달'과 영국 왕립조선학회의 ‘윌리엄 프루드 메달'을 모두 수상한 역대 세 번째 인물로 기록돼 있다. 국내에서는 과학기술훈장 웅비장을 수훈했으며, 부산지역 최초로 경암학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영국 왕립조선학회 상임이사와 미국 조선해양공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사)화재폭발안전포럼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백교수는, 백중기 전 남해대학 총장의 아우로써 사천의 자랑이고 가문의 영광이기도 하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4년 11월 06일 10시 28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