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항공우주산업 KF-X 한국형전투기 사업 우선협상업체로 선정

  건국이래 최대 무기개발사업인 한국형전투기 KF-X 개발 사업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우선협상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30일 제8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KAI가 한국형전투기(KF-X: Korean Fighter Experimental) 체계개발 사업의 우선협상업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KF-X사업은 우리 공군의 노후 전투기인 F-4, F-5를 대체하고 2020년 이후 미래 전장 환경에 적합한 성능을 갖춘 한국형전투기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개발기간 10.5년, 개발비 8조 6,700억원, 양산포함 총 18조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국책 사업이다.
KAI는 5월까지 상세 개발일정 및 국내외 협력업체 선정, 투자 계획 등에 대한 ‘KF-X 체계개발 실행계획서’를 제출하고 6월 말 방위사업청과 본계약 체결을 통해 2025년 11월 개발 완료 및 2032년까지 한국형전투기 전력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KAI는 전투기 개발 전문업체의 종합적 역량과 국내 항공산업 역량을 총 동원하여 한국형전투기 개발을 반드시 적기 성공하여 공군의 전력 공백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또한, 소요군의 작전요구도 충족과 미래 전장환경 및 무기체계 기술발전 추세에 맞추어 독자적 성능개량 능력을 확보하여 자주국방에 기여함은 물론, 경제적으로 수출 가능한 전투기를 개발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선진 항공업체와 원활한 기술협력을 통해 개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공동개발에 참여하는 인도네시아와 전략적 개발협력을 추진하여 양국의 국익 창출과 안보를 더욱 굳건히 다질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스페인 CASA社와 CN-235(수송기)를 국제공동 개발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국 공군소요 등 시장이 확보된 최적의 파트너로 평가되고 있다.
KAI는 KT-1, T-50, FA-50, 수리온 개발 성공뿐 아니라 미국, 유럽 등 다수의 국제공동개발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129대, 32억달러 이상의 항공기 수출 성공으로 항공산업의 수출산업화를 견인하고 있다.
또한, 1,300여명의 연구개발인력 및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등 풍부한 개발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으며, KF-X 개발을 대비하여 작년부터 신규 개발인력 1,000명 채용과 통합개발센터를 착공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KF-X사업은 전투기 개발역량 확보를 통해 자주국방력 배가는 물론 항공산업의 미래 신성장동력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KF-X 체계개발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90조원 이상, 향후 20년간 연인원 기준 30만명 이상의 일자리창출 효과가 기대 되며, 수출 포함 1,000대 판매 목표 달성시 파급효과는 2~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KAI 하성용 사장은 “FA-50, 수리온 헬기 개발 등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자주국방과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오랜 염원인 차세대 전투기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겠다”며 “공군의 전력화는 물론 창조경제의 견인차로서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5년 04월 02일 10시 29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