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화상 입었을 때 응급처치와 치료방법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부상 중 하나가 바로 화상이다. 화상은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생하며, 흔히 요리할 때나 다림질 할 때 등 아차 하는 순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우주산업(주), 방위사업청 FA-50 경공격기 최종호기 출하 기념식

  방위사업청(청장 장명진, 이하 방사청)은 지난 21일(금) 사천 한국우주산업(주)에서 정부, 공군, 개발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FA-50 경공격기’ 최종호기 출하 기념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FA-50 경공격기’는 최초의 국산 Low급 전투기로 기존 초음속 고등훈련기인 ‘T-50’에 전술데이터 링크, 정밀유도폭탄(JDAM, SFW) 투하능력, 전자전 방어능력(RWR), 야간작전능력 등의 추가로 전술 임무능력을 확장한 항공기로 ‘13년 1월에 개조·개발을 완료하였고, 공군이 운영중인 노후 항공기 F-5E/F를 대체하여 ‘13년 8월에 1호기가 공군에 인도된 후 금년까지 60여대의 항공기가 운영될 예정에 있다.
‘16. 10월부로 FA-50 최종호기가 공군에 인도됨에 따라 정밀 유도무기를 갖춘 다목적 전투기인 FA-50은 지·해상과의 긴밀한 합동작전은 물론 연합 작전능력도 가능하여 향후 대한민국 영공수호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3년 8월부터 공군에서 ‘FA-50 경공격기’를 직접 운영·유지함에 따라 ‘FA-50 경공격기’의 작전수행능력 및 후속지원에 대한 신뢰성이 확보되어 고등 훈련기 ‘T-50’의 수출(인니/이라크/태국)에 이어 Low급 전투기인 ‘FA-50 경공격기’까지 필리핀에 수출됨으로서 국내 항공기 개발 및 양산 능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출 산업화를 통한 국내 항공산업 경쟁력 증대 및 역량 강화가 기대된다.
또한, ‘FA-50 경공격기’ 사업을 통하여 축적한 전투기 개발기술과 개발관리 능력은 차후 한국형전투기(KF-X) 개발 사업에 활용함으로써 국내 연구개발 능력을 향상시키고, 나아가 대한민국 항공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10월 27일 11시 18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