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심장질환의 증상에 대하여
“심장질환”은 어떤 증상이 나타나도 쉽사리 알아채기 힘든 무서운 질환이다. 심장질환은 대부분의 증상이 심각하지 않아 다른 질환의 증상과 착각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이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시·시의회·KAI 임원진 신년간담회 가져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사천시, 사천시의회는 함께 가는 동반자로서 흔들림 없이 항공MRO사업 정상적으로 원활하게 추진합니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지난달 31일 한국항공우주산업 식당에서 열린 ‘사천시·시의회·KAI 임원진 신년간담회’에서 항공MRO사업의 정상적인 추진과 함께 김조원 KAI사장과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송 시장은 “최근 한 언론에서 ‘KAI와 사천시가 항공MRO 부지를 두고 미묘한 입장차’라고 보도를 했는데, 전혀 입장차 없다. KAI의 뜻이 사천시의 뜻이고, 사천시의 뜻이 곧 KAI의 뜻”이라며 동반자임을 강조했다.
또 “항공MRO사업은 0.001mm도 차이가 나서는 안되고, 날 수도 없고, 나지도 않을 것”이라며 “우리 사천시를 비롯해서 의회를 포함한 모두가 협력할 것”이라고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서 “KAI가 잘되지 않으면 사천은 먹고 살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종전에 껄끄러운 부분이 있었지만, 그런 것 전혀 염두에 두지 말고 필요한 상황이 있으면 채널에 상관없이 요청해 달라. 우리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면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감사원에서 함께 일했던 김조원 사장을 비롯한 두 분이 KAI에 와서 재정비해 새로운 KAI로 다시 태어나게 했다”며 과거의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어서 “김조원 사장 취임이래 이렇게 사천시와 의회가 한자리에 모여 허심탄회하게 격의없이 이야기 할 수 있고, 일 할 수 있는 그 자체가 너무 좋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김조원 사장의 취임 100일 동안 환골탈태해서 거듭난 KAI의 모습과 앞으로의 계획을 100% 믿는다’며 김 사장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 시장은 “존경하는 김조원 사장이 오셨기 때문에 저는 정말 믿고 있다. 그대로 될 것이다. 우리 함께 하는 사천시와 KAI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이날 김조원 KAI사장은 “사천시가 경남 최고의 도시로 발전할 수 있고, 나아가 대한민국 제조업의 전진기지가 될 수 있도록 KAI가 노력하고, KAI의 많은 협력업체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천시의회 한대식 의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서 발전방안에 대해 서로 소통하고, 우리가 목표하는 항공우주도시 건설에 한발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AI 주관으로 열린 이번 ‘사천시·시의회·KAI 임원진 신년간담회’에는 김조원 사장을 비롯한 KAI 임원 10여명, 송도근 시장과 실과소장 등 10여명, 한대식 의장과 시의원 10여명 등 모두 3개 기관에서 30여명이 참석했다.

2018년 02월 08일 11시 10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