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명품케이블카! 끊임없이 가꾸어야 이루어진다
명품을 표방하며 출발한 사천 바다케이블카가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인근 통영, 여수 케이블카의 특징을 조합한 사천바다케이블카는 한려수도와 각산 및 실안 노을을 아우르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사천여성회, 벽화로 7080세대 옛 추억 더듬케 해

  2012 우리동네 보물찾기를 통해 “참 살기 좋은 마을 가꾸기 사업”으로 벌용동 13통(삼한교회뒤) 골목길이 선정되어 지난 10월말 완료하여 지나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하고 옛날 학창시절을 회상케 해 옛 추억을 더듬어 보는 회상의 골목길로 변하였다.
이 골목길의 이름은 “걷고 싶고 찍고 싶은 골목길” 조성사업이다. 골목길은 7080세대의 학창시절을 회상케 했다. 단절된 골목길을 추억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볼거리를 제공하고 쾌적하고 깨끗한 골목길로 개선하여 주거환경 또한 개선에도 착안하였다.
이 사업은 시비 3,000만원으로 골목길 노면정비(색소 포장) 150m(너비2m)에 담장 벽화 100m를 조성하였다. 사업은 사천여성회(회장 박남희)가 주관해 조성하였다. 벽화는 지정된 교복을 입고 시내버스를 타는 모습, 선도부의 단체기합 모습, 걸상을 들고 벌을 서는 모습이 있는가 하면 교복입은 남여 학생이 벤치에 앉아 애정담을 나누는 모습곁에 사랑의 상징 하트의 그림이 애정 표시를 강하게 표현 하는가 하면 주민들의 못마땅한 표시 담벽에는 꽃과 나무 숲을 그려 딱딱한 모습을 부드럽게 했다.
또 벽화의 재능 기부는 예총 사천지부(지부장 김용주)가 했고 심지어 골목길에 있는 하수구 뚜껑 등에도 보기 좋게 채색을 해 놓았다.
한편 사천여성회 신성희 부대표는 “이 골목길은 70~80년대 삼천포 중·고등학교와 삼천포 여중학생들의 등·하교길일 뿐 아니라 외지 학생들의 자취와 하숙집 등이 많은 골목길이었다”며 “7080세대의 학창시절 추억을 회상 시키고자 골목길을 정비하고 벽화를 그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벌용동 이모(70세)씨는 “골목길에 교복을 입은 모습을 보고 이상하다 생각했으나 취지를 알고 나니 옛 학창시절을 되새기게 한다”고 말했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2년 11월 15일 11시 25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