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퉁퉁 붓는 부종 만만하게 보면 안돼요!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 대선공약 채택해 달라

  사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남강댐 운용수위 상승 결사반대 사천시민대책위원회 그리고 사천시어류양식협의회는 6일 오전10시30분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 홍수 방류로 인해 사천만에 있는 가두리 양식장이 피해를 입고 있다. 피해관련 해결책을 대선공약으로 넣어달라”고 새누리당 박근혜, 통합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에게 촉구했다.
이날 시민대책위는 “남강댐 홍수방류로 사천만의 해양환경은 황폐화 되었고 남해안 어패류 산란장과 치어 서식지가 소멸 되므로서 어민들은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여·야 대선 후보들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기 정부에서 남강댐 사천만 홍수 방류로 인한 피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공약을 분명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국토해양부가 남강댐 건설 당시 사천만 인공방수로 설치를 하면서 어업피해 구역을 정해 어업권 소멸 보상을 한후 다시 어업면허를 했다. 이는 법리상 어긋나는 위법행위”라며 규탄했다. 이어 군부대 등 군사시설과 항공방위산업이 침수로 인해 국가안보까지 위협받고 있다”고도 했다.
특히 이들은 “가두리 양식장은 다른 양식업에 비해 많은 투자비가 든다. 어민들은 빚더미에 앉게 되었고 가정파탄에 이르는 불행한 사태도 발생하고 있다”며 위험으로부터 보호의무가 있는 정부는 피해 대책을 조속히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2년 12월 13일 11시 24분 / 사회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