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천 항공MRO사업의 명운
요즘 연일 언론 매체를 통하여 인천공항에서 항공MRO사업 추진을 위하여 인천 국제 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 발의를 두고 사천시민들은 앞으로 향방을 걱정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고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비리 철퇴는 철저히 하고 회사만은 살려야 한다’ KAI노조 국회서 기자회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방산비리와 분식회계 의혹으로 대대적인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KAI 노동조합이 수사의 빠른 종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KAI노조는 여상규(자유한국당)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24일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 수사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항공산업만은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더불어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 사장 임명과 유동성 위기 해결, 미국 차기 고등 훈련기(APT)사업과 한국형 전투기(KFX)사업에 대한 지원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방산 적폐인 비리에 대해 종업원 모두가 일벌백계는 물론, 영구적으로 퇴출해야 할 분명한 시대적 과제라 생각한다. 그러나 현재 검찰수사 장기화로 회사 경영이 위기에 몰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수신이 동결됐고 신용등급이 하락하고 기관들의 채권회수가 시작됐다. 이것은 곧 KAI의 유동성 위기를 불러 올 것이고 결국 KAI는 물론 협력업체 도산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노조는 “회사 경영을 망친 사장을 비롯한 무능한 경영진의 비리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추궁하고 엄벌해야 한다는 부분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하지만 현재 경영을 책임져야 할 사장의 오랜 공백과 검찰 수사 장기화가 자금 유동선 문제로 확대되면 노동조합과 전 종업원은 국내 항공산업 살리기와 강력한 생존권 투쟁을 전개 할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특히 “검찰수사가 시작된 지 40여일이 지났다. 금융감독원의 분식회계 관련 수사는 두달이 넘었다. 지금까지도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서울중앙지검의 소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종업원들은 일손을 놓고 설왕설래하고 있다. 개인 비리를 비롯한 방산 적폐비리는 빠른 수사로 조속하게 마무리 해 달라”고 당부했다.
류재선 KAI노조위원장은 방만한 경영을 방관하며 노동조합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으나 이번 사태를 계기로 회사의 전박적인 경영에 감시자로서 역할을 철저히 할 것이며, 노사가 상생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안현호 전 지식경제부 차관은 KAI사장 내정설이 나돌았지만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없는 상태다.
지역 정가와 KAI 안팎에서는 KAI가 21일 이사회를 열고 안 전 차관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 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날 이사회는 열리지 않았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7년 08월 31일 11시 05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