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항공우주산업(주)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로 선정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지난 18일 국토교통부 평가위원회를 거쳐 최종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해외 위탁 정비물량 국내 전환 및 수출 산업화 △항공제작·정비 산업의 동반 발전 △저비용항공사의 안전도 제고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2015년 1월 항공 정비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하고 사업자 선정을 추진해왔다.
KAI는 내년 3월 발기인 조합 설립 후 8월에는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 업체를 신설하고 내년 말에는 초도기 정비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신설되는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는 자본금 1,300여억원을 포함하여 향후 10년간 약 3,500억원을 투자한다.
정부는 항공기 정비시설(행가) 지원과 군수물량의 민간이전, 규제완화와 세금감면 등 맞춤형 지원을 담당한다.
경남도와 사천시는 항공기 정비사업단지 조성을 위해 3단계로 나눠 약 31만m2 (9만 4천평) 규모의 사업입지 조성을 지원한다.
국내 참여업체는 지분 참여는 물론 물량위탁과 기술협력을 수행하며, 해외 참여업체는 기술제휴와 협력을 통해 시스템 구축과 자재조달 체계 조기 안정화를 지원하고 지분 참여도 검토 중이다.
KAI는 사천 2사업장 등 현물과 300여억원의 현금을 출자하며 군수정비, 성능개량 및 군 보기물량 확보를 통해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의 조기 안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설되는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는 기체중정비를 전담하는 사천 중심에서 김포, 인천, 제주는 물론 전국 공항 균형발전을 고려하여 단계별로 사업 확장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1단계는 군 창정비, 성능개량 물량에서 민수로 확대하며 B737 등 정비능력을 인증 받은 조직을 활용하여 사천을 중심으로 기체중정비(도장 포함)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2단계는 항공기 휠, 브레이크, 랜딩기어, 보조동력장치 등 보기류 정비와 군 보기물량 확보는 물론 긴급정비와 부품조달기지로 김포 지역까지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3단계는 항공기 인테리어 개조는 물론 해외 업체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엔진정비와 항공기 전수명주기 관리(Fleet Management) 역량도 확보하고 인천, 제주 등 전국 공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항공기 정비사업 전문업체 설립으로 국내 항공부품산업 기반 강화는 물론 외화유출 절감을 통한 국내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항공기 정비 수행 직접인력과 그에 파생되는 항공부품, 소재, 가공 협력업체 등 향후 10년간 년 2천명 수준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예상된다.
한편, 약 5.4조원의 국내생산유발효과와 약 1.4조원의 부가가치 창출도 기대된다.
항공기 정비사업에서 파생되는 공급망 관리(Supply Chain Management)를 통한 물류, 유통은 물론 금융, 리스산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시너지도 발생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경남지역은 KAI를 비롯해 전국 항공업체의 63%인 62개의 업체와 전국 항공산업 종사자의 64%인 8,500여명의 인력이 집적되어 있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메카다.
우수한 교육기관들이 자리 잡고 있어 인력 수급도 용이해 항공기 정비사업 육성에도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KAI 김조원 사장은 “그동안 축적해 온 항공기 개발 기술력과 항공기 정비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아시아 지역의 항공기 정비사업 허브로 육성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7년 12월 21일 10시 34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