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례로 다시 생각해보는 노후준비
공단의 민원실에서 고객을 상담하다보면 안타까운 사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언젠가 자신을 버스기사라고 소개하면서 조기노령연금을 신청하신 분과의 상담내용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우리 손으로 개발한 헬기, 수리온 세계를 향한 힘찬 비상

  국내 최초의 한국형기동헬기(KUH1), 별칭 ‘수리온’) 초도비행 기념식이 지난 22일 오후2시에 한국항공우주산업(주)(경남 사천, 이하 KAI)에서 변무근 방위사업청장, 조석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 국방부 전력자원실장을 비롯하여 국방부, 지식경제부, 방위사업청, 개발주관기관(KAI, 국방과학연구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각 군 및 국내·외 업체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 3월 10일(수) 공군 3훈련비행단에서 실시된 초도비행(30피트 제자리비행)과 비행영역 확장을 위한 초기단계 비행시험(3.11∼6.7)이 성공리에 마무리되어 비행안정성이 확보됨에 따라, 한국형기동헬기(KUH)의 개발 진행과정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국내 헬기기술에 대한 해외 신인도 확보를 통해 향후 수출을 위한 마케팅을 목적으로 치러지게 되었다.
이날 기념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한국형기동헬기 시제기의 시범비행은 시험비행조종사 2명과 기술사 1명이 탑승한 가운데 행사장 내 계류장 및 상공에서 약 20여 분간 급상승/선회비행, S자비행, 급강하/증속비행 등 3개월여의 짧은 비행시험 기간을 고려하면, 시제기라고 믿기 어려운 수준의 놀라운 기동능력을 선보였다.
향후 초도비행시험을 '10년 9월말까지 완료한 후 '10년 말에 초도양산에 착수할 예정이며, '12년 3월까지 후속비행시험을 실시하여 '12년 6월에 개발 사업을 완료한 후 후속양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형기동헬기, ‘수리온’은 현재 군이 운용 중인 UH-1H와 UH-60 헬기의 중간 크기로 1개 분대의 중무장 병력이 탑승하여 최대 140노트 이상의 속도로 2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고, 분당 500피트 이상의 속도로 수직 상승하여 백두산 높이(약 9,000피트 이상)에서도 제자리 비행이 가능하다. 이러한 성능을 보유한 한국형기동헬기는 산악지형과 기상을 고려하여 설계됨으로써 산악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효과적인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운용헬기에 비해 미래 전장 환경에 대비하여 최첨단 4축 자동비행장치 적용 및 조종실의 디지털화로 조종 편의성을 높이고, 자동화된 방어체계를 구축하여 조종사 생존성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헬기상태 감시장치(HUMS)를 장착하여 안전성과 정비성이 우수한 헬기로 21세기 우리 군이 입체작전 수행능력을 확보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한국형기동헬기개발 사업은 국방부(방위사업청)와 지식경제부가 공동 주관하는 국책사업으로서 한국항공우주산업(주)에서 체계개발을, 국방과학연구소는 군전용 핵심 구성품,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민군겸용 구성품 개발을 주관하였다. 특히, 개발 초기단계부터 수출 및 민수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국제인증을 고려하여, 군용헬기임에도 국제 표준 민수 규격 요구사항을 대부분 충족하고 있다.
수리온은 최근 교체시기가 도래한 소방·경찰·산림청 등 공공헬기로도 활용될 수 있어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은 해당 기관을 대상으로 수리온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활동을 펼치고 있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2010년 06월 24일 10시 47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