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국민연금 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국민연금 제도개선 논쟁이 핫 이슈다. 정부는 재정계산 자료에 따른 연금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다, 국민대토론회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국민연금 개혁에 관한 기사가 심심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KAI 매각 대한항공 불참으로 유찰 박근혜 당선인 사천·진주 항공산업 클러스터 조성

  국내유일의 항공기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의 민영화를 위한 정부지분 매각이 2회에 걸친 유찰로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초조한 마음으로 그 귀추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3시에 마감된 KAI 인수 본입찰에 현대중공업은 입찰서를 내는 등 본입찰에 참여했으나 대한항공은 이번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아 유찰됐다.
이로 말미아마 KAI 정부지분 매각의 본입찰은 국가계약법에 따라 자동 유찰된 것이다. 이를 두고 항간에는 대선 기간동안 KAI 민영화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밝히면서 “진주·사천 항공산업을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고 하자 대한항공이 정치권의 눈치보기가 아니냐는 분석이다.
KAI 주주협의회에서는 예비입찰과 본입찰 과정에서 매각이 두번 유찰된 만큼 수의계약으로 매각을 진행 할지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선거가 끝난 20일에 매각 작업 자체를 백지화 할지 현대중공업과 수의계약으로 매각을 계속 진행할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KAI 노조는 이번 유찰에 대해 일단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KAI 노조관계자는 “정책금융공사가 졸속으로 추진하던 KAI 정부지분 매각이 유찰된 것은 당연한 결과”라면서 주주협의회에서 지난 20일 추후 일정을 결정하겠다는 것은 대선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으로 이는 정치적 판단에 의해 좌우되는 것이 아닌가 우려된다”며 “주주협의회 결정에 따라 대응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정책금융공사에서 매각작업을 계속 진행한다 하더라도 내년 1월 대통령직 인수위 출범전까지 본계약은 불가능하다. 통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후 본계약 전까지 실사에 2개월 가량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이로인해 이달중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고 이행 보증금까지 납부하더라도 내년 1~2월 인수위의 요청으로 매각작업이 중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처럼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 본입찰에 참여하게 되면 KAI 인수 가격대와 인수 전략 등 내부사정만 노출될 수 있다는 점도 이번 입찰의 불참에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3차 TV토론(과학기술 발전 반안)에서 “항공우주산업을 KAI를 중심으로 해서 사천·진주 일대를 중심으로 클러스터를 만들어야 한다. 공약에도 들어있다”며 민영화 과정에서 여러 이야기가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좀 더 신중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당선인은 또 지난 14일 진주유세에서 “사천과 진주를 항공산업의 메카로 크게 키워서 서부경남 경제 전체를 일으키겠다”면서 사천에 중형 민항기 생산기지를 만들고 항공기술개발연구기관 및 교육기관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한바 있다.
KAI 정부지분 매각은 지난 8월 31일과 12월 17일 2번 연속으로 유찰되면서 수의계약을 할 수 있는 요건이 갖춰졌으나 1차 매각에서는 대한항공 1곳만 입차서를 제출해 유찰되었고 2차매각은 대한항공이 본입찰에 불참하면서 또 유찰됐다.
한편 KAI노조와 사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주민들은 범시민 궐기대회 등을 열고 거센 반발을 하므로서 시민들의 KAI 민영화 반대 뜻이 크게 확산되었던 것도 반영 된 것으로 보인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2년 12월 27일 11시 27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