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사례로 다시 생각해보는 노후준비
공단의 민원실에서 고객을 상담하다보면 안타까운 사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언젠가 자신을 버스기사라고 소개하면서 조기노령연금을 신청하신 분과의 상담내용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 설명회 개선사항 등 사업계획에 반영

  사천시는 송도근 시장의 대표공약 사업인 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추진방향을 시민들에게 직접듣고 그 방향을 개발사업에 반영 하기 위해 지난 8월 12일 오후3시 남양동 주민센터 3층 강당에서 “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 매립기본계획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현장에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도 수렴했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이 지난 7월 27일자로 송포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람·공고한데 따른 것이다. 공람 기간은 지난 7월27일부터 8월21일까지 20일간이었다. 초안은 마산지방해양청(해양수산환경과)과 사천시 항공산업과에 비치되어 있다.
이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서는 공사때 발생하는 각종 오염과 저감방안 등을 소개하고 있는데, 해양 동식물과 자연생태계 서식처 소멸, 교란 등이 예상된다고 밝히고 있으며 중요한 수산자원 등에 따른 대책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하고 있다. 해당 해역에는 법적 보호종인 “잘피”가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용역업체 측은 잘피 서식면적이 1000㎡ 내외로 예측되나 정확한 서식 밀도 및 범위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정밀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조사해역에는 조하대 저서생물 6개분류군 73종, 어란 4종, 자치어 32종, 조간대 동물 5개 분류군 53종, 해양식물 3개 분류 15종이 서식하고 있다.
하지만 동·식물상 영향예측에서는 갯벌 연안에서 흔히 확인되는 보편종이 서식하고 있어 사업시행에 따른 유용 해양식물의 서식지 파괴와 같은 악영향은 미비할 것으로 보인다는게 용역업체의 견해다.
한편 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는 기존 송포일반산업단지 예정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뒤 사천시 마리나 입지환경에 적합한 해양복합레저산업, 경량항공특화 산업단지로서 도시첨단산업단지와 융합적 체험레져단지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2015년부터 2020년까지며 사업비는 1,604억여원이 소요 될 전망이다.
이 사업의 전제조건은 송포미래산단을 해양수산부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에 반영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사천시는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 반영을 위해 연안관리 지역계획을 정비하고 송포만 일대를 이용 연안으로 설정하는 등 사전 작업을 진행 해 왔다. 그리고 지난 5월 공유수면 매립 의향서를 해양수산부에 제출하기도 했다.
사천시 관계자는 “송포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이 쉬운 일은 결코 아니다. 그렇지만 7,00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사천의 미래동력 사업이다.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시민들의 진솔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5년 09월 03일 11시 10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