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여성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건강검진으로 예방
대표적인 여성암으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이 있다.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검진은 공단건강검진에 포함되어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다. 여성들의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한국항공우주산업, 전술입문기TA-50 최종호기 공군 인도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지난 26일 사천 KAI 본사에서 TA-50 최종호기를 공군에 인도하고 ‘전술입문훈련기 최종호기 납품 행사’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공군과 방위사업청 관계자 등이 참석, 그동안 KAI측의 노고를 치하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KAI는 2005년 12월부터, 고등훈련기 T-50를 비롯하여 공중곡예기 T-50B와 전술입문기 TA-50 등 T-50계열 항공기를 납품해 왔다.
TA-50 전력화가 마무리됨에 따라 KAI가 생산한 국산 항공기로 한국군 조종사 양성을 위한 전 비행훈련과정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예비 조종사들은 KT-1과 T-50으로 기본훈련과 고등비행교육을 마친 후 TA-50을 활용한 전투기입문과정(LIFT, Lead-In Fighter Training)을 통해 대부분의 작전훈련을 마치게 된다.
공군 관계자는 “이제 일선 자대에서는 최소한의 기종전환 훈련만으로 조종사를 실전에 투입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하고 “조종사 양성 기간 및 비용이 크게 감소되었으며, 훈련에 투입됐던 전투기를 작전에만 활용하게 되어 전투 대비태세도 강화되었다.”고 밝혔다.
T-50 계열 항공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초음속훈련기로 차세대 전투기 조종사 훈련을 위한 최적의 기종으로 평가되고 있다. T-50은 디지털 비행제어와 최신 항전장비 등을 갖추고 있으며 각종 무장을 장착하면 공격기로 탄력적인 운용이 가능하다. 또한, 2005년 전력화 이후 현재까지 50,000시간 이상 무사고 비행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안정성을 자랑하고 있다.
KAI는 작년 말 T-50을 공격기로 개조한 FA-50도 초도양산 계약을 맺고 2014년까지 납품 완료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완제기 생산기업 KAI는 T-50과 KT-1, 국산 첫 헬기인 수리온 등을 개발·수출하고 있으며 에어버스, 보잉 등 세계적인 대형항공기 제작사와의 국제 공동개발을 통해 기체 부품 수출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무인항공기와 위성 등 미래 항공우주산업 분야의 연구·개발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2012년 06월 28일 10시 58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