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노인 가구 화재예방, 우리의 관심이 필요할 때
현재 우리나라는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기간 역시 다른 나라보다 빨라 상대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노인 가구에 대해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거북이 등껍질 형상화 서포면 신청사 개청

  사천시 서포면 신청사가 서포면 구평리 615-3번지에 새로운 둥지를 틀고 지난 15일 개청식을 가졌다.
지난해 7월부터 사업비 26억원을 들여 연면적 997㎡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한 서포면 신청사는 1층에 민원사무실을, 2층에는 주민대강당 및 회의실을 갖추었다.
이날 개청식에는 정만규 시장을 비롯해 최갑현 시의회 의장, 유관기관 단체장과 시민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리마당의 풍물단 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와 공로패 및 감사패 전달에 이어 표지석, 쉼터, 토끼상에 대한 제막식이 있었다. 이후 도자기작품 전시와 청사내부를 견학하는 순으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
별주부전 테마파크와 비토 별학도 해양낚시공원 등으로 사천시 대표 관광지로 발돋음 한 서포면은 신청사 건물을 ‘해양관광도시, 서포면’을 상징할 수 있도록 건물 형태를 비토별주부전을 나타내는 거북이 등껍질 모양으로 건립했다. 또 청사 조경공간에 쉼터와 청사 표지석 및 토끼조각상 등을 조성해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신청사 개청 소식을 접한 출향인사들이 쉼터와 표지석 및 비토별주부전 테마파크 토끼상 제작을 위해 총 6,000만원을 기부해 주변의 귀감이 되고 있다.
한 출향인사는 “옛 것이 생각나고, 옛 친구가 보고 싶고, 고향이 그리워지는 나이에 고향을 위한 의미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오히려 감사하다”며 “앞으로 지역 발전을 위해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서포면 관계자는 “고향에 대해 따뜻한 관심을 보여준 출향인사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서포면 발전을 위해 향후 출향 인사들과 면민들이 상호교류 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포면에서는 고향에 대한 뜻 깊은 정성을 나눈 출향인사들에게 보답을 하기 위해 면 청사 개청식에 출향인사들을 초청, 면민의 이름으로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2013년 07월 18일 10시 50분 / 정치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