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제75주년 광복절 나라사랑의 마음으로 태극기를 달자
1945년 8월15일 서울 남산에서 일장기를 내리고 애국운동가들이 태극기를 게양했다. 만세를 부르면서 태극기를 흔드는 사람들로 서울거리는 몇 날, 길게는 몇 달간 북새통을 이루었다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공군 제3훈련비행단 27만 시간 무사고 비행 기록 달성

  공군 제3훈련비행단(이하 3훈비)에서 지난 21일 공군 비행단 최장 시간 무사고 비행 기록인 ‘27만 시간 무사고 비행’ 기록을 수립했다.
이번 기록은 215비행교육대대장 방효성 중령과 학생조종사 노근엽 중위가 탑승한 KT-1항공기가 이날 임무를 마치고 활주로에 무사히 안착하면서 완성됐다.
3훈비는 국산 훈련기 KT-1을 운영하는 부대로, 지난 2000년 국내 최초로 KT-1 항공기를 도입해 전력화했다. 이번 기록은 2003년 11월 14일부터 현재까지 13년 5개월 동안 KT-1을 주력기로 운용하여 수립한 기록으로 3훈비 소속 4개 비행교육대대의 비행시간을 모두 합산한 기록이다.
27만 시간 동안 비행한 시간을 거리로 환산하면 약 1억 428만㎞이다. 이는 지구 둘레를 2600바퀴, 지구와 달 사이를 135회 왕복한 것과 비슷한 거리다.
3훈비는 학생 조종사들에 대한 비행교육 기본과정을 운영하기 때문에, 비행 경험이 부족한 학생 조종사들이 비상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적극적인 안전 교육에 힘쓰고 있다.
특히, 실제 비행 환경과 유사한 KT-1 시뮬레이터와, GPS를 이용한 3D 디브리핑 시스템 등 최고 수준의 과학화된 비행 교육 체계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KT-1 항공기 주기 검사 공정 관리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 하는 등 선제적인 정비 관리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날 비행으로 무사고 기록 수립의 주인공이 된 215비행대대장 방효성 중령은 “이번 기록은 전 부대원이 매회 비행을 실시함에 있어 규정과 절차를 준수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최선을 다해 주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안전이 바탕이 된 비행교육을 실시함으로써, 무사고 비행기록을 계속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감찰실장 김성민 대령은 “이번 기록은 조종사, 정비사, 지원요원 등 비행단 전 장병이 합심하여 이뤄낸 결과”라며, “최장 시간의 무사고 전통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현장의 안전저해요인 식별을 강화하고, 시스템에 의한 체계적 안전관리 문화를 정착하겠다.”라고 밝혔다.

2017년 04월 27일 10시 59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