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생활 속의 민주시민교육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민주시민교육을 한 적이 있었다. 처음으로 해보는 수업인지라 긴장도 많이 되었지만, 진지하게 임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뿌듯함도 느꼈다. ‘화장실에서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美 해군 시험비행 조종사 국산 항공기 TA-50 및 KT-1 시험비행 실시

  美 해군 시험비행학교(USNTPS, United States Naval Test Pilot School) 소속 시험비행 조종사 3명이 지난 1일(수)부터 10일(금)까지 공군 제52시험비행전대(이하 ‘52전대’)에서 국산 항공기인 TA-50 및 KT-1에 탑승해 시험비행을 실시했다.
공군은 2014년부터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 기술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국내 시험비행 조종사 최초 양성에 따른 교육 대상 기종을 확대하기 위해 美 시험비행학교와 지속적인 시험비행 상호교류를 정례화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교류에는 美 해군 시험비행 교관조종사 존 앨리(John C. Allee) 예비역 중령을 비롯해 시험비행교육과정에 입과 중인 학생 조종사 메간 스테이틀러(Megan J. Stateler) 대위와 다니엘 크리엘(Daniel M. Kriel) 대위 등 3명이 참가했다.
美 해군 조종사들은 실제 시험비행에 앞서지난 3일(금)과 6일(월), 제3훈련비행단과 제16전투비행단에서 각각 TA-50과 KT-1 국산 항공기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시뮬레이터에 탑승해 실제 비행에 대비한 절차를 숙달했다.
이후 52전대 제281시험비행대대(이하 ‘281대대’)로 이동한 美 해군 조종사들은 지난 7일(화)부터 TA-50 및 KT-1 항공기 전방석에 탑승해 국산 항공기의 성능과 조종성 및 항공전자장비에 대한 시험비행을 실시했으며, 한국공군 시험비행 조종사가 후방석에서 임무에 대한 조언 등을 통해 지원했다.
美 해군 시험비행학교 소속 학생조종사인 메간 스테이틀러(Megan J. Stateler, 女) 대위는 “함께 비행한 한국공군 조종사들의 뛰어난 조종기량에 감탄했다”라며 “TA-50 항공기를 직접 비행해본 결과 우수한 기동성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안정감 역시 뛰어나다”라고 비행소감을 밝혔다.
美 조종사와 시험비행을 함께한 52전대 281대대장 김선식 중령은 “이번 상호교류 기간 동안 美 해군 조종사들은 이륙부터 착륙까지 TA-50 및 KT-1 항공기를 직접 조종해 국산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안정성을 체험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인 상호교류를 통한 선진 시험비행 기술 획득으로 성공적인 KF-X 개발시험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군과 美 시험비행학교는 2014년 美 공군 조종사의 FA-50 시제기 시험비행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7회의 상호교류 시험비행을 실시해 왔으며, 올해 10월에는 52전대 소속 조종사 및 기술사들이 매릴랜드주 파투센 리버(Patuxent River) 기지에 위치한 美 해군 시험비행학교를 방문하여 T-38, C-12, T-6B 등 새로운 기종에 대한 경험과 함께 비행 노하우를 공유했다.

2017년 11월 16일 10시 53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