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도민체전 “사천시”에서도 열린다 오는 2013년, 한마음으로 뭉치자!

  흑룡이 용틀임 하는 새해 임진년을 맞아 사천시민들께 낭보를 전한다. 오랜 염원인 경남도민체전 개최가 확정 되었기 때문이다. 도민체전 50년사에 길이 빛날 일이며 시민들의 훼손 되었던 자존심이 되살아 나고 뿌듯하고 벅찬 가슴을 안고 주어진 여건 속에서 시민의 역량 결집과 한마음으로 흩어짐 없이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다.
돌이켜 보면 조선 태종 13년(1413년) 이 지역이 사천현으로 명명되면서 처음으로 “사천”이란 지명이 사용된 이래 600년이 되는 해가 바로 2013년이다. 그래서 경남 도민체전 사천 개최는 역사적으로 매우 뜻깊고 의미 있는 도민체전이 아닐 수 없다.
구 삼천포시와 사천군 시대는 물론 1995년 5월 10일 도·농 통합시 “사천시”로 태어난지 16년이란 세월이 흘렀으나 도민체전 50년이란 역사중 유일하게 단 한번도 개최하지 못한 불명예 도시로서 12만 시민의 자존심에 큰 응어리로 남아 왔다. 시민들의 마음속 응어리를 치유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게 되었다. 또 노후화된 기존의 체육시설을 말끔히 재정비하여 지역발전 도모와 시민화합의 계기로 만들기로 하였다.
거슬러 올라가면 2006년부터 사천시 도민체전 유치계획은 12만 시민과 체육인의 한결 같은 여망이었으나 대한육상 경기연맹이 공인하는 제2종 경기장인 메인스타디움이 없어 그때마다 희망을 접을 수 밖에 없었다.
이에따라 민선 5기 현 정만규 시장 취임 이후 도민체전 미개최 도시라는 불명예를 씻기 위해서는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해야만 되는 신설종합운동장 건립은 시 재정 여건상 불가하다 판단하고 기존 각종 체육시설을 개·보수하여 시민과 체육인의 오랜 염원인 도민체전 개최를 강력한 추진력으로 추진키로 했다.
시에서는 지난해 2월 28일 시체육회 임원 및 가맹경기단체장 등 70여명이 참석하여 2013년 도민체전 유치 결의문을 채택한데 이어 3월15일에는 시의회의원 일동 명의로 2013년 도민체전 개최 촉구 건의안을 원안 가결하여 시장에게 제출함에 따라 도민체전 개최는 시대의 소명이라 판단하고 전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따라서 사천시에서는 경기장이나 경기용구의 노후화로 어려움이 많으나 최소한의 비용으로 “경제체전”을 달성하기 위해 230여억원의 예산으로 공설운동장의 개·보수와 기존 체육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기로 하였다.
도민체전 예산 230억원 중에는 국·도비 120억원을 지원 받게 됨으로 실제 시비는 110억원 정도만 소요 될 것으로 추정되어 가장 경제적인 도체가 될 것으로 확신하고 중앙부처와 경남도에 정만규 시장이 직접 찾아다니면서 국·도비 확보에 진력한 결과 2011년도 수익금23억원과 도비 30억원을 이미 확보한데 이어 2012년도 당초예산에 수익금 31억원과 도비 79억원, 시비 69억원이 계상되어 사업비 확보가 마무리 되었다.
이에 지난해 12월 착공하여 올12월말 안으로 준공예정으로 대한육상경기연맹이 공인하는 제2종 경기장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시관계자는 “12만 시민과 체육인들에게 50년의 한을 풀어주고 화합과 번영의 상징이며 잠재력과 웅비의 도시 사천을 330만 도민에게 각인시켜 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제52회 도민체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적극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2년 01월 05일 11시 51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