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당뇨발은 어떻게 관리하고 치료하나요?
●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가진 환자의 발(하지)부위에 나타나는 만성 창상으로 당뇨족, 당뇨병성족부궤양, 혹은 당뇨성 창상이라고도 한다. 발 혈관의 순환장애, 말초신경질환, 부분적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진주정촌뿌리산단 위치 옮겨라 사천시민단체 기자회견, 이달말 궐기대회도

  진주시가 추진중인 정촌뿌리산업단지(금형산단) 조성 사업과 관련해 사천지역에서 활동중인 대부분의 시민사회단체가 하나로 뭉쳐 “인구가 적은 지역으로 조성계획 위치를 옮겨라”는 목소리를 높이며 반대를 하고 나섰다.
정촌뿌리산업단지 조성반대 사천시민대책위원회와 사천시민 참여연대, 사천지역 모든 봉사단체, 사천시 이·통장 협의회, 수협, 어촌계, 사천만 가두리양식협회, 뉴라이트 사천연합 등 사천지역 시민단체가 지난 8일 오전10시30분 사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진주뿌리산업단지 조성계획 만행 규탄 및 위치변경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가 추진중인 정촌뿌리산단 조성계획 위치는 부적절 하다”며 “인구밀도가 적은 진주시 지역으로 위치를 변경하라”고 촉구했다. 또 “공해와 폐수 등 환경오염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진주시의 주장을 반박했다.
사천지역 시민단체가 지난 3월 12일부터 15일까지 진해 마천, 김해 주촌, 창원 북면 등에 있는 금형, 소성가공, 열처리공장을 방문했을때 인근주민들로부터 중금속 분진과 악취, 소음공해로 살 수 없다는 하소연을 들었다. 그리고 눈으로 직접 환경오염의 현장을 확인했다”며 진주시의 “공해가 없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고 강조했다.
또 “방류수 수질기준보다 강화된 수질기준으로 처리 후 방류한다는 것은 현실성이 없는 허울 좋은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폐수종말처리장은 중금속 특성화학물질을 처리하지 못할뿐 아니라 폐수종말 고도처리시설 또한 중금속 특정화학물질 처리 시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사천만과 중선포천 인근에는 축동산단, 정촌일반산단, 뿌리산단, 항공국가산단 등 수많은 산업단지가 이미 조성되었거나 계획중이다. 중선포천과 사천만이 이들 업체가 배출하는 산업폐수를 견딜 수 있는 완충능력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급기야는 사천만을 비롯한 남해안의 수산자원이 전멸되고, 해양관광도시인 사천도 치명적인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염려의 소리도 냈다.
이날 사천지역 시민단체는 진주 출신 김재경 국회의원을 겨냥한 독설도 퍼부었다. 김의원을 향해 “사실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천시민들을 향한 지탄 행위를 자제하라”고 경고도 했다.
이들은 최근 김의원이 “첨단 기술센터(뿌리산업 지원센터)를 오염물질이나 내뿜는 것으로 치부하고 여론을 오도하는 분들은 자중하라”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공해 배출에 대한 기본상식도 모르는 해괴망측한 궤변”이라고 일축했다.
사천시민 참여연대 박종순 대표는 4월말 제52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이후 범시민궐기대회를 열어 시민들의 반대의지를 모을 것이며 그리고 5, 6월께 정부, 환경단체, 전문가, 사천시, 진주시가 함께하는 대토론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금속 독성물질은 분해되거나 안전한 화학물로 변하지 않기 때문에 폐수종말처리장에서 정화되지 않고 혼합상태로 방류되고 중금속 비산, 분진을 제거하기 위해 집진시설을 설치해도 분진해소가 되지 않고 악취 등 과다한 분진 발생이 대기를 오염시켜 호흡을 통해 인체에 흡수되고 지표에 떨어져 식수와 농경지를 오염시켜 중서부 도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한다고 했다.
취재 :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3년 04월 11일 11시 05분 / 종합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