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콩팥병 이야기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6.25전쟁 제61주년 시민대회

  “6.25전쟁 제61주년 시민대회”가 지난 25일 오전11시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참전유공자, 무공수훈자, 전몰군경 미망인 등 회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제1부 오전 정각10시에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식전행사가 있은 후 11시에 개회선언과 함께 국민의례가 있은 다음 참전 유공자 박영주 등 3명에게 포상과 불우회원 지원금 전달이 있었다.
이어 6.25참전유공자회 강홍배의 6.25전쟁 회고담 발표가 있은 뒤 결의다짐 및 구호제창, 6.25의 노래 제창, 만세 삼창으로 이어졌다. 만세삼창은 무공수훈자회 황완수 지회장이 선창했다.
한편 최중경 회장은 대회사에서 “오늘의 시민대회는 6.25의 그날을 기억하고 다시는 이 땅에 제2의 6.25가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결의를 다지고 대한민국에 영원한 평화를 염원하기 위해 모였다”는 결연한 의지를 밝히고 “조국을 지키다 장렬히 산화하신 호국영령 앞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 숙연했다.
또 “우리는 국가안보의 제2보루로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다시 한번 되돌아 보자”며 퇴색해 가는 안보정신을 환기 시키기도 했다.
따라서 “우리는 오늘의 행사를 통하여 북한공산집단과 종북 좌파세력들의 실체를 정확히 알리고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무리들의 도발에 단호히 대처 해 나갈 수 있는 튼튼한 국력배양에 혼신의 노력을 하자”고 강조했다.

취재: 이동호 편집이사
4000news@naver.com

2011년 06월 30일 12시 07분 / 사회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