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산들바람 같은 육개장
맛집은 맛으로 승부를 건다. 유동인구가 많은 대로변이나 상가밀집 지역에 있어야 유명해 질 수 있다는 것은 옛날 얘기다. 물론, 알짜 길목이 음식집 성공의 조건은 맞다. 그러나 요즘처럼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경남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국 최저

경남지역 올해 상반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국 16개 시도 중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평균은 2.0%인 가운데 경남은 1.6%로 전국에서 상승 폭이 가장 작았다. 대전도 경남과 같은 1.6%, 부산은 1.7% 나타내며 대부분 광역·특별시가 물가상승률 상위권을 차지한 결과와 대조를 이뤘다. 물가가 너무 올라도 소비자 입장에서 부담되지만 경남과 같이 물가 상승률이 지나치게 낮다는 것은 해당 지역의 경기, 특히 소비 부진이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반면 제주 지역은 집세와 개인서비스 물가가 많이 오르면서 올해 상반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국 16개 시도 중 으뜸인 것으로 조사됐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서울과 광주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서울은 집세 상승률도 높아 가뜩이나 어려운 서민들의 어깨를 짓눌렀다. 상반기 물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제주도로 2.4% 상승했다. 광주(2.3%), 대구(2.2%), 서울(2.1%), 울산(2.1%), 전남(2.1%) 등도 전국 평균에 비해 상승 폭이 컸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제주 지역은 집세(2.4%)와 개인서비스(3.3%) 물가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 개인서비스 물가에는 외식물가 외에도 아파트 관리비, 공연예술 관람료, 전시관입장료, 설비 수리비, 택배이용료 등 각종 서비스 비용이 포함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제주의 경우 집값 상승 외에도 관광객들로 인한 외식물가 상승 등이 개인서비스 물가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7년 07월 13일 10시 39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