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자치행정 경제/정보 사회 문화 농어업 교육 환경 스포츠
 
 
 
  봉화칼럼
질서는 편하고 자유롭고 아름답다
질서는 우리가 지켜야할 가장 기본적인 사회 규칙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회 질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현대 사회는 마치 복잡한 기계와 같아서 개인이 독립해서 살기 보다는 ...... 봉화칼럼 전체 리스트 보기
 
 
주간농사메모

◇벼농사
어린모 육묘는 적정 물 관리와 알맞은 온도 유지를 위해 출아기에는 30~32℃, 녹화기에는 20~25℃, 경화기에는 15~25℃에 맞추어 주고, 묘판이 너무 건조하면 모가 고르게 자라지 못하고 과습하면 모가 쓰러지거나 뿌리 얽힘이 불량해지므로 물 대는 양과 횟수를 조절한다.
모잘록병(입고병)은 봄철 녹화 개시 후 5~10℃의 저온, 또는 출아 온도가 지나치게 높거나 주야간 농도차이가 큰 경우 발생하므로 등록된 약제로 방제한다.
◇밭작물
고구마 묘는 먼저 자란 것부터 3~4회에 걸쳐 잘라 심어야 하는데, 묘를 자르는 적기는 8~9마디 이상으로 자란 시기에 묘를 자를 때는 밑동부분을 5~6㎝(2~3마디)남겨두고 잘라준다.
논 콩 재배는 이랑 또는 두둑재배를 하되 도랑 배수구 및 암거배수시설을 설치하여 습해를 받지 않도록 하고 경운 시 토양개량제를 동시에 살포하는 것이 좋다.
논 콩 파종 깊이는 대립종 3~4㎝, 소립종은 2~3㎝가 적당하지만 토양습도에 따라 깊이를 조절해야 하고, 파종 후 3일 이내에 적용제초제를 처리하여 김매는 노력을 줄이도록 한다.
◇채소
아주심기가 끝난 고추는 가급적 빨리 지주대를 세우고 줄로 단단하게 고정시켜 쓰러짐을 방지하되, 120cm이상인 지주대를 사용하고, 전년에 사용한 지주는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고추는 아주심기 25~30일 후 1차 웃거름을 주는데, 10a당 요소 6.5㎏, 염화칼리 3㎏을 고추포기 사이에 구멍을 뚫어 비료를 준 다음 흙으로 덮어주면 비료효과가 높아진다.
◇과수
단감 꽃봉오리 솎기를 해야 할 시기이므로 가지 당 꽃봉오리 1개를 남기고 나머지는 솎아주는 것을 기준으로 하되 그 가지에 달린 잎이 5매 이하일 때는 남기지 말고 세력이 강한 가지에서 2개를 남기는 것이 좋다.
배 1차 열매 솎음은 꽃이 떨어지고 1주일 후에 하고, 2차 솎기는 1차 열매솎음 후 7~10일 사이나 봉지 씌우기와 함께 실시하는데, 배 열매솎기는 정상적인 착과를 확인 한 후 2~3회 나누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우박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형, 또는 지역에 있는 과수원은 망 피복으로 우박피해를 방지하는데 신경 쓰고, 피해를 입었을 경우 새가지를 최대한 확보하고, 적과 전이면 피해 과는 솎아준다.

2019년 05월 16일 10시 33분 / 농어업

Copyright (c) 1999 사천신문 Co. All rights reserved.

이전 기사 보기 홈으로 다음 기사 보기